뷰페이지

[동영상] 들소에 받힌 소녀 공중제비, 공원은 “가까이서 구경한 탓”

[동영상] 들소에 받힌 소녀 공중제비, 공원은 “가까이서 구경한 탓”

임병선 기자
입력 2019-07-25 07:19
업데이트 2019-07-25 07: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동영상 캡처
동영상 캡처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을 찾은 아홉 살 소녀가 갑자기 달려든 들소에게 들이받혀 공중제비를 도는 모습이 생생히 포착됐다. 공원 의료진이 긴급 처치를 했는데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은 없었다.

사달은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일어났다. 플로리다주 오데사에서 가족과 함께 놀러온 것으로만 알려진 이 소녀는 50명의 탐방객들과 함께 들소를 구경하고 있었다. 그렇게 20분쯤 들소를 구경하며 마음 놓고 있을 때 갑자기 들소 한 마리가 달려들어 소녀를 들이받았다. 들소의 무게는 거의 900㎏에 이르고 시속 50㎞까지 달릴 수 있어 이곳 공원 안에서 발생하는 탐방객 부상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야생동물이 들소다. 지난해 통계에 따르면 와이오밍주에 대부분의 땅이 속한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4500마리가 살고 있다.

공원 측은 탐방객들이 권고한 거리를 무시하고 들소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 이런 사단을 낳았다고 지적했다. 공원은 들소나 사슴, 무스 등 큰 몸집의 동물을 구경할 때는 23m의 거리를 유지하라고 권하고 있다. 곰이나 늑대 무리와 만났을 때는 90m는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공원은 성명을 내 “우리 공원의 야생동물들은 정말 거칠다. 동물이 트레일이나 보도, 주차장, 개발된 구역에 가까운 곳에 있으면 공간을 확보하라”고 주문한 뒤 “야생동물과 아주 가까이 있다면 돌아서서 다른 길을 찾아라”고 덧붙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