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해리 벨라폰테의 바나나 보트 송 작곡한 어빙 버지 95세로

해리 벨라폰테의 바나나 보트 송 작곡한 어빙 버지 95세로

임병선 기자
입력 2019-12-01 20:08
업데이트 2019-12-01 20: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AFP 자료사신
AFP 자료사신
해리 벨라폰테(92)가 부른 ‘Day O’는 일명 바나나 보트 송으로 통한다. 뭔 노래? 싶은 이들도 첫 소절만 듣고도 아, 이 노래! 할 정도로 귀에 익을 것이다. 1990년대 두 대의 우주왕복선에 승선한 우주인들이 잠자리를 깨우는 음악으로 사용했다고 해서 지금도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다.

이 노래를 비롯해 수많은 칼립소 히트 곡들을 작곡한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어빙 버지가 9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여러 매체들이 1일 전했다. 미국 매체들은 고인이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심장 합병증으로 세상을 떴다고 전했다. 고인의 홈페이지는 그의 노래들이 세계적으로 1억장 이상 팔렸다고 소개하고 있다.

미아 아모르 모틀리 바베이도스 총리는 다음날 독립기념일 행진 도중 그의 죽음을 알리며 1분 묵념을 하자고 요청했는데 고인이 어머니의 조국인 이 나라 국가를 작곡했기 때문이었다.

버지의 이름이 널리 알려진 것은 1956년 벨라폰테의 앨범 ‘칼립소’에 수록돼 ‘Day O’가 공전의 히트를 하면서였다. 원래 이 노래는 그가 4년 전에 자메이카 전래 노래를 바탕으로 만들었다가 벨라폰테에게 주면서 가사를 조금 바꿨는데 정말 어마무시하게 인기를 끌었다.

이 앨범에 수록된 11곡 가운데 여덟 곡을 버지가 썼으며 벨라폰테의 칼립소 음악을 주류 반열에 올려놓는 계기가 됐다. ‘Day O’는 1988년 팀 버튼 감독이 마이클 키튼, 알렉 볼드윈, 지나 데이비스, 위노나 라이더 등을 기용해 만든 영화 ‘비틀주스’에도 들어갔고, 지금도 래퍼 릴 웨인과 가수 제이슨 데룰로가 샘플링하기도 했다.

버지는 벨라폰테의 1956년 수록된 11곡 가운데 여덟 곡을 작곡했는데 이 앨범은 미국에서 100만장 이상 팔린 최초의 앨범이란 기록을 갖고 있다. 나중에 지미 버핏, 척 베리, 샘 쿡 등에게도 노래를 줬다. 칼리 사이먼도 있고 만토바니, 미리암 마케바, 훌리오 이글레시아스 등도 그의 노래를 불렀다. 고인의 다른 유명한 노래로는 ‘아일랜드 인 더 선’ ‘자메이카 페어웰’ ‘매리스 보이 차일드’ 등이 있다.

뉴욕 브루클린 태생이며 2차 세계대전에 흑인으로만 구성된 육군 연대원으로 버마(지금의 미얀마) 북부에서 근무하다 귀국한 뒤에야 비로소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참전용사가 대학 공부를 한다면 정부가 학비를 지원하는 제도가 있어 유명한 줄리어드 음대에서 공부한 뒤 다른 이들을 위해 곡을 쓰기 전에 가수와 기타 연주자로 활약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