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버핏의 오른팔’ 찰리 멍거 버크셔 부회장 별세

‘버핏의 오른팔’ 찰리 멍거 버크셔 부회장 별세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3-11-30 00:19
업데이트 2023-11-30 00: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찰리 멍거(오른쪽)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
찰리 멍거(오른쪽)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단짝인 찰리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이 2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99세.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성명에서 “멍거의 영감과 지혜, 참여가 없었더라면 버크셔는 지금과 같은 지위를 결코 쌓을 수 없었다”고 애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병원에서 평화롭게 잠든 멍거는 1924년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태어났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버핏 회장과 같은 고향 출신이다. 1978년 버핏이 방직공장을 인수해 세운 투자회사 버크셔에 부회장으로 합류했다. 그는 연평균 수익률 19.8%를 올리는 성공적인 투자자였으며, 2014년에는 인터뷰에서 한국과 중국을 투자 기회가 있는 곳으로 추천하기도 했다.

윤창수 전문기자
2023-11-30 20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