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첫 광복절 기념행사

베트남서 첫 광복절 기념행사

김민석 기자
김민석 기자
입력 2019-08-13 23:06
업데이트 2019-08-14 02: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공자 후손 2명 표창·통일음악제 열려

베트남에서 사상 처음으로 광복절 기념행사가 열린다.

베트남 호찌민 주재 한국총영사관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호찌민지회는 8·15 광복절 74주년인 15일(현지시간) 오후 5시 주호찌민 총영사관 태극마당에서 광복절 74주년 기념식과 통일음악제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박남종 민주평통 호찌민지회장은 “올해 광복절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경제전쟁을 선포한 상황에서 맞이하게 됐다”면서 “우리 민족 역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기념식에서는 호찌민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2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는 행사도 열린다. 뒤이어 개최되는 통일음악제에서는 호찌민한국국제학교 오케스트라 연주와 사물놀이, 태권무, 케이팝 댄스와 노래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지고, ‘독도는 우리 땅’ 합창으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이번 행사는 호찌민 한인상공인연합회와 호찌민한국국제학교가 후원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8-14 31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