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검찰 “중국 억만장자 류종티안 18억 달러 관세 탈루했다”

美검찰 “중국 억만장자 류종티안 18억 달러 관세 탈루했다”

임병선 기자
입력 2019-08-01 15:50
업데이트 2019-08-01 15: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중국 억만장자 류종티안(55)이 알루미늄 수입품에 대한 관세 18억 달러(약 2조 1382억원)를 탈루했다는 이유로 미국 검찰에 피소됐다.

검찰은 그가 창업한 중왕 홀딩스가 엄청난 양의 철강 제품을 밀수하는 과정에 이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엄청난 규모의 알루미늄을 팔레트로 위장해 들여와 관세 납부 의무를 벗어나려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류종티안이 통제하는 미국 내 알루미늄 회사들에 수천만 달러의 돈을 은닉하는 대규모 돈 세탁 수법이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회사의 가치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려 전 세계 투자자들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덧붙였다.

일간 월스트리트 저널은 류종티안의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현재 중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중국은 미국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맺지 않은 상태다.류종티안 뿐만 아니라 종왕 홀딩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음모와 도청, 돈세탁 등 혐의로 기소됐다.

경제 잡지 포브스에 따르면 류종티안과 가족의 재산을 28억 달러 규모로 추산했다.

미국 연방 대배심이 지난 5월 꾸려져 이번주 명단이 공개됐다. 미국 법무부가 기소한 관세 관련 소송으로는 최대 규모이고, 공교롭게도 미국과 중국의 무역 마찰 와중에 기소가 이뤄졌는데 31일 별다른 성과 없이 9월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고 끝났다.

만약 앞의 혐의 내용들이 모두 유죄로 판단되면 최대 20년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고 영국 BBC는 1일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