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中 우한 당서기 “신종 코로나 대응, 양심의 가책 느껴”

中 우한 당서기 “신종 코로나 대응, 양심의 가책 느껴”

임효진 기자
입력 2020-02-01 15:01
업데이트 2020-02-01 15: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마궈창(馬國强) 중국공산당 우한시위원회 서기
마궈창(馬國强) 중국공산당 우한시위원회 서기 사진=중국중앙(CC)TV 캡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병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武漢) 최고 지도부가 초기 대응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지나달 31일(현지시간) 마궈창(馬國强) 중국공산당 우한시위원회 서기는 중국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심경과 관련해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부끄럽고, 자책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마 당서기는 “조금 일찍 현재와 같은 통제 조처를 내렸다면 결과는 지금보다 좋았을 것”이라며 “전국적인 영향도 더 적었을 것이고, 결과도 지금처럼 심각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 우한 내 병원에서 몇몇 환자가 발생했을 때 항생제를 투여해도 차도가 없다는 병원을 보고를 받았던 순간과 다른 병원에서도 비슷한 환자가 발생했던 순간, 태국에서 환자가 발생했던 순간 등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태국에서 환자가 발생한 1월 12∼13일 봉쇄 조처를 내렸다면 현재 같은 상황이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우한 내 병원 의료용품 수급과 관련, 부족하다는 의료진과 그렇지 않다는 병원 당국의 입장이 다른 것과 관련해 “현재 모든 의료용품은 ‘긴장된 평형’ 상태를 유지 중”이라며 “항상 충분한 양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른 병원들과 마찬가지로 현재는 (의료용품이) 충분하지만 두 시간, 세 시간 뒤에도 충분할지는 확언할 수 없다”면서 “당 중앙과 국무원 각 부분에서 전력을 다해 우리를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