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대만 대선 ‘친중 후보’ 선전에 中언론 관심

대만 대선 ‘친중 후보’ 선전에 中언론 관심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3-11-30 00:18
업데이트 2023-11-30 00: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허우유이, 선두 라이칭더 맹추격
“친중 유권자, 러닝메이트에 만족”

이미지 확대
국민당 허우유이 후보. 연합뉴스
국민당 허우유이 후보.
연합뉴스
야당의 후보 단일화 실패로 3파전으로 치러지는 대만 대선에서 친중 성향인 국민당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자 중국 언론이 그 이유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8일(현지시간) “중국에 우호적인 국민당은 집권 여당인 민진당에 도전하기 위한 제2야당 민중당과의 후보 단일화에 실패했지만 지지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1월 치러지는 대만 대선의 후보 세 명 가운데 1위는 여전히 대만 독립 성향인 민진당 라이칭더(64) 후보로, 친중 대만방송인 TVBS가 지난 24~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4%를 기록했다. 국민당의 허우유이(66) 후보는 31%, 제2야당인 민중당의 커원저(64) 후보는 23%였다.

이날 발표된 갤럽 조사에선 라이 후보와 허우 후보 사이의 지지율은 각각 31.01%와 30.94%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대만 연합보 조사에서는 3% 포인트 차이가 났다.

주쑹링 베이징연합대 교수는 허우 후보가 언론인 출신 정치인 자오사오캉(73)을 러닝메이트로 선임하고 인기 있는 한궈위 전 가오슝 시장을 끌어들인 데 대해 “당내 전통적 지지 기반을 강화하면서 대만의 친중 유권자를 만족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민진당은 중국인의 대만 단체관광과 중국 학생들의 학업과 취업을 허용하겠다는 허우 후보의 공약이 대만에 해가 될 수 있다며 비판했다. 민진당 측이 “저임금 저숙련 중국인이 대만에서 일하면 우리의 국제경쟁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공격하자 국민당은 허우 후보가 대만의 자위 능력 강화를 지지한다며 민진당의 주장을 선거용 비방전술이라고 일축했다.
윤창수 전문기자
2023-11-30 10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