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테슬라, 中 시장 자신감 찾았나…주요 모델 잇단 가격인상

테슬라, 中 시장 자신감 찾았나…주요 모델 잇단 가격인상

류지영 기자
류지영 기자
입력 2023-11-09 18:15
업데이트 2023-11-09 18: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야디 등 中업체들은 연말 할인 경쟁

이미지 확대
중국 상하이의 기가박물관. 바이두 캡처
중국 상하이의 기가박물관. 바이두 캡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잇달아 판매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중국 토종 브랜드들이 연간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할인 경쟁에 나선 것과는 정반대 행보다. 최대 경쟁자인 비야디(BYD)와의 싸움에서 자신감을 회복했다는 신호로 읽힌다.

테슬라는 9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보급형 제품군인) 모델3 신형 롱레인지와 모델Y 롱레인지 가격을 각각 1500위안(약 27만원), 2500위안(약 45만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델3 신형 롱레인지 가격은 29만 7400위안(약 5350만원), 모델Y 롱레인지 가격은 30만 2400위안(약 5440만원)으로 조정됐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달 27일 모델Y 프리미엄 가격을 36만 3900위안(약 6550만원)으로 고시했다. 1만 4000위안(약 250만원) 인상한 가격이다. 테슬라는 지난 5월에도 모든 차종의 가격을 일괄적으로 2000위안(약 36만원) 인상했다.

테슬라는 다른 자동차 업체들과 달리 차량 가격에 정가가 아닌 시세를 적용한다. 지난해 10월 자동차 가격을 최대 9% 인하한 데 이어, 올해 1월에도 추가로 6∼13.5% 내린 바 있다. 이 때문에 테슬라 중국 판매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진단이 나왔다. 그런데 올해 들어서는 잇달아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
중국 비야디(BYD)의 전기차 ‘한’. 서울신문 DB
중국 비야디(BYD)의 전기차 ‘한’. 서울신문 DB
지난해 테슬라는 중국 전기차 선두 업체 비야디(BYD)에 세계 신에너지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수소차) 판매 1위 자리를 내줬다. 지난달 테슬라 중국 내 판매량은 전월 대비 2% 감소한 7만 2115대에 그쳐 30만대를 돌파한 비야디와 격차가 더 벌어졌다. 그럼에도 가격을 인상했다는 것은 중국 시장에 자신감을 회복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테슬라와 달리 중국 토종 브랜드들은 최근 들어 앞다퉈 가격을 내리며 고객 유치전을 펼치고 있다. 중국 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전기차 구매를 미루는 소비자의 지갑을 열기 위해서다.

선두 업체인 비야디는 이달 한 달간 2000위안의 계약금을 내면 차종에 따라 7000∼2만 위안을 할인해주는 판촉전을 펼치고 있다. 연간 300만 대 판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조치다. 비야디의 1∼10월 누적 판매는 239만 1471대로, 연간 판매 목표치를 채우려면 남은 기간에 60만여대를 더 팔아야 한다.

지리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지커(Zeeker)도 올해 연말까지 최대 8만 위안을 할인해준다.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링파오(립모터) 역시 주요 차량 가격을 최대 1만 위안 인하했다.
류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