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남북, 평화 위해 용기 있는 결단”

교황 “남북, 평화 위해 용기 있는 결단”

심현희 기자
입력 2018-04-30 21:02
업데이트 2018-04-30 22: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프란치스코 교황이 29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일요 삼종기도에서 지난 27일 열린 남북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남북한 지도자들이 평화를 위해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이미지 확대
프란치스코 교황이 29일(현지시간) 성베드로 광장이 내려다보이는 바티칸 궁 창가에 서서 삼종기도를 이끌고 있다. 로마 AFP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9일(현지시간) 성베드로 광장이 내려다보이는 바티칸 궁 창가에 서서 삼종기도를 이끌고 있다. 로마 AFP 연합뉴스
교황은 이날 전 세계에서 모인 수천명의 신자들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없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진지한 대화의 길을 시작하는 용기 있는 결단을 보여 줬다”면서 “앞으로 평화와 형제간 우의가 더 돈독해지리라는 희망이 좌절되지 않기를, 사랑하는 한민족과 전 세계의 안녕을 위한 협력이 지속해서 이어지기를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이날 모인 신자들에게 다 함께 어우러져 한민족과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기도문인 ‘주의 기도’를 즉석에서 암송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앞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남북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지난 25일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에서도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공개적으로 기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5-01 27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