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살인적 폭염에… 물놀이장 된 에펠탑 분수

살인적 폭염에… 물놀이장 된 에펠탑 분수

입력 2019-07-24 17:56
업데이트 2019-07-25 0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살인적 폭염에… 물놀이장 된 에펠탑 분수
살인적 폭염에… 물놀이장 된 에펠탑 분수 살인적인 폭염이 다시 찾아온 프랑스 파리에서 23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에펠탑 앞 트로카데로 분수에서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을 보며 일광욕을 하고 있다. 프랑스 기상청은 이날 보르도의 낮 최고기온이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41.2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25일 서유럽의 폭염이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자 프랑스는 냉각수 과열을 우려해 일부 원전 가동을 중단했다. 벨기에와 룩셈부르크, 네덜란드도 이날 낮 최고기온이 40도에 육박할 것으로 예보됐다.
파리 AFP 연합뉴스
살인적인 폭염이 다시 찾아온 프랑스 파리에서 23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에펠탑 앞 트로카데로 분수에서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을 보며 일광욕을 하고 있다. 프랑스 기상청은 이날 보르도의 낮 최고기온이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41.2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25일 서유럽의 폭염이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자 프랑스는 냉각수 과열을 우려해 일부 원전 가동을 중단했다. 벨기에와 룩셈부르크, 네덜란드도 이날 낮 최고기온이 40도에 육박할 것으로 예보됐다.

파리 AFP 연합뉴스

2019-07-25 10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