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문제 회피하는 日정부 또 “보복조치 아니다”

강제징용 문제 회피하는 日정부 또 “보복조치 아니다”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9-07-16 14:55
업데이트 2019-07-16 14: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2017.1.6 AFP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2017.1.6 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한국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보복조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안전보장을 목적으로 한 수출 관리를 적정하게 실시하기 위해 운용을 수정한 것으로, 대항조치가 아니다”라며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심지어 “이런 내용을 일관되게 설명해 왔다. (문 대통령의) 지적은 전혀 맞지 않다. 보복의 대상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거듭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의 근거로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거론한 데 대해 “제재 틀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또 “일본의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의 이날 발언은 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첫 공식 반응이다.

거의 모든 일본 언론이 이번 조치에 대해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과 관련한 보복 조치로 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만 “보복조치가 아니다”라고 둘러대며 딴청을 피우고 있는 것이다.

스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18일이 일본 정부가 한국에 제안한 중재위원회 위원 인선 시한인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의 시정을 포함해 적절한 조치를 조속히 취하고 (한일 청구권) 협정의 의무인 중재에 응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