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日극우 산케이까지 “韓불매운동에 일본기업 악영향 시작” 우려

日극우 산케이까지 “韓불매운동에 일본기업 악영향 시작” 우려

김태균 기자
입력 2019-07-25 16:36
업데이트 2019-07-25 18: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4일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일본 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연 뒤 일제 불매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4일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일본 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연 뒤 일제 불매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일본산 불매운동이 한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데 대한 우려가 일본 내에서 갈수록 커지고 있다. 한국에 대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보복 조치를 부추기는 논조를 펴온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까지 자국 기업 등에 대한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며 곤혹스러운 현실을 알리기 시작했다.

아사히신문은 25일 “한국에서의 불매운동에 따라 일본 기업들이 대책 마련을 요구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관광지를 좋아하지만 이번 한일 갈등을 통해 일본이 싫어지게 됐다”고 한 20대 한국인 여성의 말을 소개했다. 일본 최대 여행사 JTB의 경우 이달 들어 한국에서 오는 개인 관광객 수가 전년 동월 대비 10% 정도 줄었다. 일본 후쿠오카 하카타와 부산을 왕복하는 ‘카메리아라인’ 페리의 경우 승객이 전년 동기 대비 30~40% 감소했다. 아오야기 도시히코 JR규슈 사장은 “사태가 장기화되면 훨씬 더 심각한 영향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분위기가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서울역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기자회견을 취재하던 한 사진기자가 자신의 카메라에 적힌 일본제품명을 테이프로 가리고 취재를 하고 있다. 별수없이 일제 카메라로 취재를 해야 했던 이 사진기자의 고민 끝에 나온 항의 방법일 것이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일본제품 불매운동 분위기가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서울역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기자회견을 취재하던 한 사진기자가 자신의 카메라에 적힌 일본제품명을 테이프로 가리고 취재를 하고 있다. 별수없이 일제 카메라로 취재를 해야 했던 이 사진기자의 고민 끝에 나온 항의 방법일 것이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18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대한 광복회와 자영업 단체, 시민단체 공동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공동결의문 낭독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 7. 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8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대한 광복회와 자영업 단체, 시민단체 공동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공동결의문 낭독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 7. 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미지 확대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7일 서울 한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는 피켓이 걸려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7일 서울 한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는 피켓이 걸려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아사히신문은 “지난해 일본을 찾은 전체 방문객 중 한국인은 753만명(24%)으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고, 소비금액도 5881억엔(약 6조 4000억원)에 달했다”면서 “한국인 관광 유치에 제동이 걸리면 그 파장이 광범위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사히신문은 티웨이항공,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등 한국 저비용 항공사(LCC)들이 구마모토, 사가, 오이타, 시마네현 등 운항을 중단한 사실과 함께 “정치적 대립의 영향”이라며 우려하는 시마네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주요 관광지 여행상품 및 숙박시설의 한국인 예약 취소가 줄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소매 판매점에도 충격이 현실화되고 있다. 다이마루백화점 후쿠오카 텐진점에서는 지난 17~23일 1주일간 한국인의 구매액수가 전년 동기 대비 25%나 줄었다. 아사히신문은 “한국 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아사히맥주, 기린맥주 등은 이달 들어 TV 광고를 중단했다”며 “한국에서 187개의 유니클로 매장을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도 매출이 크게 하락했다”고 전했다.

극우 성향으로 이번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앞장서 선동하며 보도했던 산케이신문도 이날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 기업에 그림자’라는 기사를 통해 “(일본의 조치에 따라) 한국에서 일본산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어 일본 기업에도 영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방일 한국인 여행자 감소도 피할수 없는 상황”라고 전반적인 우려를 전했다.
이미지 확대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7일 서울 한 마트에서 직원이 일본 과자 등 식품들을 진열대에서 빼내 반품 준비를 하고 있다. 2019. 07.0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7일 서울 한 마트에서 직원이 일본 과자 등 식품들을 진열대에서 빼내 반품 준비를 하고 있다. 2019. 07.0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당분간 일본 맥주 판매하지 않습니다’
‘당분간 일본 맥주 판매하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의 한 식자재마트에 당분간 일본 맥주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2019.7.7
연합뉴스
한편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수출 간소화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하고 이달 1일부터 실시해 온 무역관리령 개정 관련 의견 수렴이 지난 24일 종료된 가운데 총 3만건 이상의 의견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 대상에서 제외하는 데 찬성하는 의견이 90%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