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구하다 숨진 의인 이수현 23주기 “서로 양보하면 한일 미래 밝아”

일본인 구하다 숨진 의인 이수현 23주기 “서로 양보하면 한일 미래 밝아”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26 17:23
업데이트 2024-01-26 18:3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고 이수현씨의 23주기를 맞아 26일 사고 현장인 도쿄 JR 신오쿠보역에서 이씨의 모친 신윤찬(오른쪽에서 두 번째)씨와 윤덕민(가장 오른쪽) 주일 한국대사 등이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2024.1.26 도쿄 연합뉴스
고 이수현씨의 23주기를 맞아 26일 사고 현장인 도쿄 JR 신오쿠보역에서 이씨의 모친 신윤찬(오른쪽에서 두 번째)씨와 윤덕민(가장 오른쪽) 주일 한국대사 등이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2024.1.26 도쿄 연합뉴스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의인 이수현(1974~2001)씨의 추도식이 고인의 23주기를 맞은 26일 일본 도쿄 JR 신오쿠보역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씨의 모친 신윤찬씨를 비롯해 윤덕민 주일 한국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신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한동안 일본을 찾지 못하다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신오쿠보역을 찾았다.

신씨는 윤 대사를 비롯해 이씨의 이름을 딴 LSH아시아장학회, 신주쿠상인연합회 관계자들과 함께 신오쿠보역에 마련된 아들의 추모 동판 앞에 헌화하고 사고 현장인 2번 플랫폼으로 이동해 묵념했다.

추도식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난 신씨는 “한일 간 미래는 현재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책임”이라며 “앞으로 미래가 밝다고 생각한다. 서로서로 한발씩 양보하면 그렇게 어렵지도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이수현씨의 모친 신윤찬씨가 26일 신오쿠보역에서 추도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1.26 도쿄 연합뉴스
이수현씨의 모친 신윤찬씨가 26일 신오쿠보역에서 추도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1.26 도쿄 연합뉴스
이씨는 고려대 재학 시절 일본으로 어학연수를 떠났다가 2001년 1월 26일 신오쿠보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는 과정에서 열차에 치여 숨졌다. 그를 기리는 의미에서 JR 동일본에서는 이씨의 가족에게 감사패를 전했고 신오쿠보역에는 위령비가 설치돼있다.

신씨는 “수현이 사고 이후 일본 외무성 산하 국제교류기금에 프로그램이 생겼는데 이 프로그램에 참석한 한국 학생들을 방금 만나고 왔다”면서 “수현이가 남긴 꿈나무 씨앗들이 잘 자라고 있다고 생각하니 너무 뿌듯했다”고 말했다.

추도 행사에 이어 신오쿠보역 인근 지역센터에서는 추도문화제가 열렸다. 윤 대사는 추모사에서 “20년 넘게 지난 지금도 고인이 보여준 의로운 정신과 용기 있는 행동은 한일 양국 국민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으며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이끌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웠던 시기를 거쳐 작년부터 한일관계가 다시 개선되고 양국 간 인적 교류가 활발해졌다”며 “한일 간 사랑과 우정을 이어주는 가교를 꿈꾸었던 고인의 삶을 기억하며 양국 국민들이 서로 손잡고 마음을 주고받는다면 한일관계는 더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관계로 진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