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라이시 대통령·외무장관 등 사망” 이란 당국자 확인

“이란 라이시 대통령·외무장관 등 사망” 이란 당국자 확인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5-20 11:58
업데이트 2024-05-20 14: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에브라힘 라히시 이란 대통령.  AFP 연합뉴스
에브라힘 라히시 이란 대통령.
AFP 연합뉴스
헬기 추락 사고를 당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등 헬기 탑승자 9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20일(현지시간) 이란 당국이 공식 발표했다.

모흐센 만수리 부통령은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와 별개로 익명의 이란 당국자도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란의 한 당국자가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가 추락으로 완전히 불에 탔으며, 유감스럽게도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란 반관영통신 메흐르는 라이시 대통령과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 등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면서 “라이시 대통령이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의무를 수행하던 중 사고로 순교했다”고 전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전날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 주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던 중 사고를 당했다.

그가 탑승했던 헬기는 짙은 안개와 폭우 등 악천후 속에 비행하다가 동아제르바이잔주 중부 바르즈건 인근의 디즈마르 산악 지대에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확대
추락 전 헬기에 앉아 있는 이란 대통령
추락 전 헬기에 앉아 있는 이란 대통령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왼쪽)이 19일(현지시간) 동아제르바이잔주 바르즈건 지역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기 위해 헬기에 탑승해 있다.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 등을 태운 헬기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산악 지대에 추락했다. 2024.05.20
이란 국영TV IRINN 캡처
사고 신고를 접수한 이란 당국은 65개에 달하는 수색·구조팀을 급파했으나 악천후와 험난한 지형으로 현장 접근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튀르키예 아킨치의 드론이 투입돼 추락 추정 지역 주변을 샅샅이 뒤졌다. 그 결과 사고 헬기의 잔해로 추정되는 열원이 발견됐고, 이를 이란 당국과 좌표를 공유해 본격 수색이 이뤄졌다.

열원이 탐지된 지역은 아제르바이잔 국경에서 30㎞가량 떨어진 이란 타빌 마을 인근이다.

강경 보수 성향의 성직자 출신인 라이시 대통령은 2021년 8월 취임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에 이은 사실상 2인자로 간주됐다.

이란은 정치 구조상 대통령이 아닌 최고 종교지도자에 실권이 집중돼 있다.

그러나 36년째 집권 중인 하메네이가 85세의 고령이라는 점을 고려해 현재 권력을 잡고 있는 강경파가 원활한 승계를 위해 라이시를 대통령으로 세운 것이었다.

라이시 대통령의 사망에 이어 이란 내 권력 구도가 크게 흔들릴 경우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으로 아슬아슬한 형국이 펼쳐지고 있는 중동 정세가 크게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이란 국내 정세도 라이시 대통령 치하에서 히잡 시위 및 경제난 등으로 민심 이반을 겪고 있어 향후 강경파가 실권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