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모니 ‘아바타’ 꺾었다… 개봉첫날 9만관객 동원

하모니 ‘아바타’ 꺾었다… 개봉첫날 9만관객 동원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여죄수들이 ‘나비족’의 장기 독주에 제동을 걸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여자 재소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한국영화 ‘하모니’는 개봉 첫날인 28일 하루 동안 9만 753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근소한 차이지만 나비족이 등장하는 ‘아바타’(9만 5637명)를 꺾었다. 미국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가 지난달 17일 개봉한 이래 일일 관객 집계에서 2위로 내려앉은 것은 처음이다. 상영관 수는 하모니 373개, 아바타 365개로 별 차이가 없다.

하모니는 수감 중에 아이를 낳은 주인공 김윤진을 비롯해 저마다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여죄수들이 교도소에서 합창단을 결성해 감동의 무대를 만들어 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유료 시사회를 포함해 누적 관객 수는 10만 3196명. 하모니가 주말(29~31일) 박스오피스에서 1위를 차지하면 그동안 ‘2012’, ‘닌자어쌔신’, ‘모범시민’, ‘뉴문’, ‘아바타’ 등 외화에 계속 밀렸던 한국영화가 12주 만에 정상을 탈환하게 된다.

홍지민기자 icarus@seoul.co.kr
2010-01-30 4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