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한지붕 두 수장’ 예술위 전체회의

‘한지붕 두 수장’ 예술위 전체회의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해법 못찾고 ‘삐거덕’

‘한 기관 두 수장’ 사태의 해법을 찾기 위해 열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위) 전체회의가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끝났다. 이에 따라 예술위의 두 위원장 사태도 장기화될 전망이다.

예술위는 8일 서울 대학로 본관에서 오광수(72) 현 위원장과 법원 판결로 복권된 김정헌(64) 위원장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김 위원장의 직무수행 범위와 예우 등을 논의했다. 그러나 회의가 시작된 지 1시간여만에 김 위원장이 자리를 박차고 나와 사실상 파행으로 끝났다.

●김위원장 “유인촌장관 사과를”

조운조(이화여대 교수) 예술위원은 회의 뒤 “양 위원장의 동반 사퇴 등 방안이 논의됐으나, 김 위원장이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했다.”며 “참석 위원 전원의 의결로 오 위원장이 기관 대표권을 포함해 업무에 대한 모든 권한을 행사하도록 결정했다.”고 전했다.

조 위원은 또 “김 위원장에 대해 적절한 예우를 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

●두 위원장 첫 대면

그러나 김 위원장은 “일부 위원들이 지위나 권한은 인정하되 결재권은 현 위원장에게 주자는 의견을 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이 회의 자체를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어떤 결정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의 공개사과나 해임이 전제되지 않는다면 어떤 제의도 유효하지 않다.”며 이른바 ‘출근 투쟁’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두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 11명 중 9명이 참석했다. 두 위원장이 처음 대면한 회의장 모습은 끝내 공개되지 않았다.

임기가 올 9월까지인 김 위원장은 문화부가 문화예술진흥기금 운용 규정 등 위반을 이유로 2008년 12월 자신을 해임하자 소송을 제기, 법정 공방을 벌였다. 오 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해임 뒤 지난해 2월 임명돼 예술위를 이끌어 왔다.

손원천기자 angler@seoul.co.kr
2010-02-09 5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