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SBS “적자나도 동계올림픽 단독중계”

SBS “적자나도 동계올림픽 단독중계”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KBS·MBC “취재 포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아공 월드컵 등과 관련해 중계권 분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SBS가 이번 동계올림픽을 단독 중계한다고 못박았다. 그러나 월드컵은 협상의 여지가 있다고 여운을 남겼다.

이미지 확대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에 나서는 피겨퀸 김연아의 경기 모습은 SBS를 통해서만 볼 수 있게 됐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그랑프리 1차 대회 프랑스 ‘에릭 봉파르’에서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연아.  서울신문포토라이브러리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에 나서는 피겨퀸 김연아의 경기 모습은 SBS를 통해서만 볼 수 있게 됐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그랑프리 1차 대회 프랑스 ‘에릭 봉파르’에서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연아.
서울신문포토라이브러리


허인구 SBS 스포츠국장은 8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설명회를 열고 “13일부터 3월1일까지 벌어지는 동계올림픽을 사상 처음으로 국내 단독 중계한다.”고 밝혔다. 이어 “3년전부터 KBS와 MBC에 방송권 배분과 공동중계를 요청해 왔으나 양사는 일절 응하지 않았고, 국제방송센터 시설 사용과 출입증 신청도 하지 않아 단독 중계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SBS는 보편적 시청권을 갖추지 못했다는 KBS·MBC 주장에 대해 “아날로그로 전국 92%, 디지털로 95%의 가청권을 확보해 놓은 상태”라고 반박하면서 “단독 중계로 적자가 예상되지만 그리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KBS와 MBC는 동계올림픽 취재를 포기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SBS는 이번 기회에 채널 가치를 최대한 높인다는 목표로 지상파 채널 200시간, 계열 케이블채널 330시간 등 사상 최다 중계 편성을 해 동계올림픽의 거의 모든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KBS와 MBC는 하루 2분짜리 하이라이트 영상만 뉴스 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규칙에 따른 것이다. SBS는 “남아공월드컵은 2월 말까지 프레스카드 신청 기간이기 때문에 아직 협상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여운을 남겼다. 앞서 SBS는 지상파 3사가 공동으로 중계권을 확보하던 관례(코리안 풀)를 깨고, 2010~2014년 월드컵 및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의 중계권, 2010년 동계올림픽부터 2016년 하계올림픽까지 네 차례 올림픽의 중계권을 단독으로 따냈다.

홍지민기자 icarus@seoul.co.kr

2010-02-09 22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