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안치환 2년만에 대극장 콘서트

안치환 2년만에 대극장 콘서트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새달 5일부터 마포아트센트서

노래꾼 안치환이 새봄을 알린다. 날은 아직 춥고 마음은 쉽게 녹지 않지만 흔들리지 말자며 시대의 봄을 노래한다. 최근 2년 동안 소극장 공연에 주력해온 안치환과 그의 밴드 ‘자유’가 오랜만에 대극장 무대에 선다. 새달 5일부터 사흘 동안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열리는 ‘2010 안치환과 자유 새봄 콘서트’다. 금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7시, 일요일 오후 4시 세 차례 공연을 갖는다.

소극장 장기 공연에서 어쿠스틱한 느낌을 주는 노래와 연주를 선보였다면 이번 대극장 공연에서는 꽉 차고 열정적인 밴드 사운드를 살리며 포크록 특유의 서정과 격정을 관객들에게 선물한다. 특히 안치환이 조만간 세상에 던질 10집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기회라 주목된다.

젊은 시절을 함께 보낸 대학 동창들을 만난 뒤 느낀 반가움과 애잔함, 그리고 격려를 노래한 ‘그후, 동창회’, 소시민으로 살아가고 있는 386세대를 위로하는 ‘그래 나는 386이다’, 안치환식 사랑가 ‘사랑하기나 했던 걸까’ 등 어느덧 마흔 중반에 접어든 안치환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새 노래로 준비됐다. 4만 4000~5만 5000원. (02)3143-7709.

홍지민기자 icarus@seoul.co.kr

2010-02-17 21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