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영진위원장에 사실상 사퇴 촉구

문화부, 영진위원장에 사실상 사퇴 촉구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1: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최근 독립영화 제작지원 심사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조희문 위원장에 대해 “위원장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할 사안으로 보인다”고 27일 말했다.

 신 차관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조 위원장의 처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질문을 받자 “상황을 파악한 결과,조 위원장이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조 위원장이 유감 표명은 했지만,그 이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본인이 생각해서 결정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영진위는 정부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며 위원장 임면권도 문화부 장관이 갖고 있는 점에 비춰 신 차관의 이런 발언은 사실상 조 위원장에게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영진위가 정부 예산과 기금으로 운영되는 만큼 엄정한 공정성이 요구되는데 심사위원들에게 전화를 건 행동은 매우 부적적할 처신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신 차관은 “영진위는 1999년 공사에서 정부의 위임을 받은 민간 전문기구로 전환됐는데 어떤 작품을 지원하느냐에 따른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이념과 정치색 등에 따라 지원을 못 받는 쪽에서 계속 불만이 터져 나왔다”며 “이 과정에서 위원장들도 임기를 제대로 못 채우고 그만두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술 중에 가장 산업화가 된 영화의 제작을 직접 지원하는 게 맞는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영진위가 자체적으로 지원방식 개선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영진위의 구체적인 개선안 마련 필요성도 제기했다.

 신 차관은 “영화 제작을 직접 지원하는 대신 영화촬영 시설을 비롯한 인프라에 투자하고 외국영화 촬영도 국내에 유치하는 등 간접 지원 방식이 더 바람직한 것으로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조 위원장은 칸 영화제 출장 중이던 지난 14~15일 영진위 독립영화 제작지원 심사위원 9명 가운데 7명에게 국제전화를 걸어 특정 다큐멘터리 2편과 장편 1편을 선정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