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이 마음에게’ 사진전 21일부터

‘풍경이 마음에게’ 사진전 21일부터

손원천 기자
손원천 기자
입력 2018-05-01 08:50
업데이트 2018-05-01 08: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풍경 택배작가’ 김도형의 작품 30여점 전시

김도형의 풍경사진전 ‘풍경이 마음에게’가 21~28일 서울 인사동 윤갤러리에서 열린다.

김 작가는 부산의 경성대학교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근 30년 동안 서울신문 출판편집국 등에서 일해 온 베테랑 사진기자다. 여전히 ‘현역’ 사진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그간 한국보도사진전에서 금상(1997)을 수상하는 등 수준 높은 사진을 독자들에게 선보였다. 근래엔 사진을 위주로 소통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열심이다. 그는 “나의 풍경사진에서 위로를 받았다는 댓글을 심심치 않게 본다”며 “내 사진이 누군가에게 위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틈만 나면 촬영을 떠난다”고 말했다.

그는 스스로를 ‘풍경 택배작가’라고 부른다. 전국 각지에서 파인더에 담아 온 풍경을 택배기사처럼 사람들의 마음에 배달한다는 의미다. 이번 전시에는 그동안 찍은 풍경 사진 가운데 엄선한 3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체감온도 영하 20도의 새벽에 강원 철원의 한탄강 송대소 절벽에서 몇 시간을 떨며 기다리다 촬영에 성공한 주상절리의 아침 햇살,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서 있기도 힘든 대관령 설원 위에서 촬영한 눈보라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풍경이 마음에게’전은 오전 10시~오후 7시 감상할 수 있다. 일요일에도 문을 연다. 윤갤러리 (02)738-1144.

손원천 기자 angler@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