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억원대 나폴레옹 모자, 5월 한달간 무료 전시

26억원대 나폴레옹 모자, 5월 한달간 무료 전시

이기철 기자
이기철 기자
입력 2018-05-01 17:03
업데이트 2018-05-01 17: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나폴레옹이 200년 전 썼던 특유의 모자가 전북 부안에서 선보인다.
나폴레옹이 착용했던 이각모. 부안군 제공
나폴레옹이 착용했던 이각모. 부안군 제공
부안군은 1일부터 한 달 동안 부안금융조합에서 나폴레옹이 착용한 바이콘(이각모)을 무료로 전시한다고 밝혔다.

나폴레옹 이각모는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2014년 모나코 왕실에서 약 26억원에 낙찰받았다.

나폴레옹은 200여 년 전 이각모를 쓰고 이탈리아 마렝고 평원에서 오스트리아 멜라스 장군이 이끈 7만 군대를 상대로 대승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2023년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새만금 유치를 기념해 전시회에 이각모를 무료 후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부안군 관계자는 “포기를 모르는 나폴레옹의 긍정적 마인드와 호연지기 정신을 기를 수 있는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