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이번주 방송·추가 촬영 계획 없어

‘미우새’ 김건모 이번주 방송·추가 촬영 계획 없어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입력 2019-12-11 15:15
업데이트 2019-12-11 15: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디오스타’, 관련 내용 편집
공연은 계속··· 비판 목소리도
가수 김건모. 서울신문 DB
가수 김건모. 서울신문 DB
가수 김건모(51)의 성폭행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김씨의 공연과 방송 활동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김씨 측이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며 강경대응에 나섰지만, 김씨가 출연중인 SBS TV ‘미운우리새끼’ 등 방송도 고민에 빠졌다.

MBC 에브리원은 김씨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자 10일 ‘비디오스타’ 방송분에서 김건모와 관련된 내용을 모두 삭제해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는 김씨의 처남인 배우 장희웅이 출연해 김씨의 연애와 결혼 뒷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었다. 11일 온라인상에 김씨와 관련된 내용이 담긴 클립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됐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되기도 했다.

김씨가 첫 회부터 출연 중인 ‘미운우리새끼’ 측은 난감한 상황이다. 성폭행 폭로가 나온 이후인 지난 8일 김씨가 신부에게 프러포즈 하는 내용이 방영된 데 비판 여론 때문이다. 그간 논란이 있던 연예인들이 방송에서 하차하거나 편집된 것과 비교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앞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과 불화설에 휘말렸을 때는 내용이 모두 편집된 적이 있다.

김씨의 하차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이번주 방송 분량과 추가 촬영 계획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 관계자는 “양측이 법적으로 공방중인 상황에서 현재로서는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씨가 진행중인 공연에 대해서도 비판 여론이 나온다. 김씨는 성폭행 폭로가 나온 직후인 지난 7일 인천 콘서트를 예정대로 진행했다. 그러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성폭행 의혹이 나온 상황에서 공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라는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콘서트에 대해서는 “힘든 시기이겠지만 프로답지 못했다”“공연이 불만족스러웠다” 는 후기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장하기도 했다. 김씨 측은 내년 2월까지 예정된 25주년 전국 콘서트를 계속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강용석 변호사 등은 지난 6일 유튜브 방송에서 김씨가 2016년 유흥업소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을 제기한 데 이어 9일에는 이 여성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어 10일 김씨에게 폭행 피해를 입었다는 술집 매니저의 인터뷰와 의료기록을 공개하는 등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김씨를 고소했고 서울 강남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했다. 김씨 측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소송 등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