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의 해, 갑진년의 날이 밝았다 [서울포토]

청룡의 해, 갑진년의 날이 밝았다 [서울포토]

홍윤기 기자
홍윤기 기자
입력 2024-01-01 19:28
업데이트 2024-01-02 21: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동쪽을 지키는 수호신이자 만물의 근원인 물을 관장하는 수신(水神)인 청룡의 해, 갑진년의 새날이 밝았다.

용은 열두 띠 동물 가운데 다섯 번째로, 유일하게 상상의 존재인 용은 예부터 왕, 권력, 웅비와 비상 등을 상징하며 지상 최대의 권위를 가진 동물로 여겨졌다.

용 꿈은 태몽 중 으뜸으로 꼽히기도 한다. 예부터 우리 조상들은 용에 올라타거나 용이 하늘로 오르는 꿈을 고위 관직에 오르거나 성공하게 될 것을 암시하는 길몽으로 여겼다.

또 옛사람들은 용이 하늘로 승천해 풍운을 일으켜 비를 내리게 하고 물과 바다를 다스리는 강력한 힘이 있다고 믿었다.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사진을 전하며, 2024년 국민 모두가 용처럼 활기차게 비상할 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

이미지 확대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이미지 확대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이미지 확대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31일 전북 김제 벽골제의 용 조형물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모습. 김제 홍윤기 기자
김제 홍윤기 기자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