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같은 투병생활… 이봉주, 4년 만에 레이스 ‘감동’

마라톤 같은 투병생활… 이봉주, 4년 만에 레이스 ‘감동’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4-23 07:00
업데이트 2024-04-23 1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척 황영조 국제마라톤대회’ 출전
“몸 상태 다 돌아오진 않았지만…”
황영조와 함께 뛴 150m 감동 선사

이미지 확대
‘2024 삼척 황영조 국제마라톤대회’에 출전한 이봉주.  유튜브 ‘강원일보TV’
‘2024 삼척 황영조 국제마라톤대회’에 출전한 이봉주.
유튜브 ‘강원일보TV’
이미지 확대
이봉주가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출발선을 박차며 달리고 있다. 2021.11.28. 연합뉴스
이봉주가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출발선을 박차며 달리고 있다. 2021.11.28. 연합뉴스
난치성 질환으로 등이 굽고 허리가 꺾였던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54)가 다시 뛰었다.

2020년 원인 불명의 통증에 시달리다 ‘근육긴장 이상증’ 진단을 받은 이봉주는 21일 ‘제28회 삼척 황영조 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해 150m를 달렸다. 4년 만에 출발선에 선 이봉주의 모습은 그 자체로 마라톤 풀코스 42.195㎞를 달린 것만큼이나 감동을 줬다.

의지와 상관없이 근육이 굳거나 몸이 뒤틀리는 질환으로 등이 굽고 목이 90도로 꺾이는 등 거동이 어려웠던 이봉주는 2021년 6시간에 걸쳐 ‘척수지주막낭종’ 제거 수술을 받았고, 꾸준히 재활에 힘썼다.

이봉주는 “몸이 많이 좋아졌지만 완전히 돌아오지는 않았다. 노력해서 5㎞, 10㎞, 그 이상을 뛸 수 있게 몸을 만드는 게 최대 목표”라며 의지를 보였다. 대회 참가자들은 “이봉주 화이팅!”을 외치며 그를 응원했고, 황영조 국민체육진흥공단 감독, 김완기 삼척시청 감독 등 동료들도 이봉주와 짧은 레이스를 함께 했다.

이봉주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은메달, 1998년 방콕 아시안 게임·2002년 부산 아시안 게임 금메달, 2001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우승 등을 하며 ‘국민 마라토너’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2009년 체육훈장 중 최고등급인 청룡장을 수상했으며 은퇴 후에는 대한육상연맹 임원으로 활동해왔다.

이봉주의 2시간 7분 20초 기록은 23년째 깨지지 않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이 같은 이력과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하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해 2022년 그를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했다.
이미지 확대
‘봉달이’ 이봉주가 제90회 전국체전에 충남대표로 출전해 자신의 마라톤 인생 마지막 레이스를 1위로  통과하는 모습. 왼쪽 사진은 이봉주가 지난 1991년 10월 전주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체전에서 서울대표로 출전해 생애 첫 1위를 기록하는 모습.  연합뉴스
‘봉달이’ 이봉주가 제90회 전국체전에 충남대표로 출전해 자신의 마라톤 인생 마지막 레이스를 1위로 통과하는 모습. 왼쪽 사진은 이봉주가 지난 1991년 10월 전주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체전에서 서울대표로 출전해 생애 첫 1위를 기록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