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UBC 수석무용수 강미선 ‘지젤’로 복귀

UBC 수석무용수 강미선 ‘지젤’로 복귀

박성국 기자
박성국 기자
입력 2019-07-14 17:54
업데이트 2019-07-15 0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강미선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강미선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지난해 어깨 부상으로 한동안 무대에 오르지 못했던 유니버설발레단(UBC) 수석무용수 강미선이 낭만발레의 정수 ‘지젤’로 다시 국내 발레 팬들을 찾는다.

2002년 UBC에 입단한 뒤 매 공연에 충실했던 강미선은 최근 6개월간 무대에 서지 못했다. 근력을 사용하는 무용수에게 신체 부상은 치명타가 될 수밖에 없다.

오랜 공백 후 첫 무대였던 지난달 프랑스 파리 ‘백조의 호수’ 공연에서 그는 주역으로서 화려한 복귀 신고를 했고, 오는 19~21일에는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 한국 관객을 만난다.

‘충무아트센터 발레 시리즈- 지젤’에서 강미선은 오랜 파트너이자 남편인 콘스탄틴 노보셀로프와 호흡을 맞춰 지젤과 알브레히트의 애절한 사랑을 연기한다. 이들과 함께 한상이·간토지 오콤비얀바, 홍향기·이동탁, 최지원·마밍이 각각 주역으로 무대에 올라 다른 매력을 뽐낸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07-15 27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