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 작품도 유튜브 무료 상영

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 작품도 유튜브 무료 상영

박성국 기자
박성국 기자
입력 2020-04-03 16:56
업데이트 2020-04-03 16: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시간 11일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예정

세계 뮤지컬계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72)의 명작들이 유튜브에서 무료로 상영된다.
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 AP 연합뉴스
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 AP 연합뉴스
3일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더 쇼 머스트 고 온’(The shows must go on)’은 이날 오후 6시(현시시간)부터 매주 금요일에 웨버의 작품을 상영한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공연장 대부분이 문을 닫자 온라인 영상으로 뮤지컬 팬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마련한 이벤트다. 이 채널은 무료 상영과 함께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기부 독려도 진행한다.

첫 번째로 상영될 웨버의 작품은 1968년 극작가 팀 라이스와 함께 제작한 ‘요셉과 놀라운 색동옷’이다.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2000년에 공연한 영상으로 도니 오스몬드, 조안 콜린스 등이 출연한다. 한국시간으로는 4일 오전 3시부터 48시간 동안 무료로 볼 수 있다.

오는 10일에는 웨버의 대표작 중 하나인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를 상영한다. 2012년 공연된 영상으로 벤 포스터, 팀 민친, 멜라니 C 등이 출연한다. 17일 등 그 다음 금요일에 상영할 작품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오페라의 유령’, ‘캣츠’, ‘에비타’, ‘스쿨 오브 락’ 등을 뮤지컬 제작자 겸 작곡가인 웨버는 토니상 6회, 그래미상 3회, 올리비에상 7회와 아카데미상과 에미상, 골든글로브를 각각 1번씩 수상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