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색다르고 화려하게 만나는 ‘라 트라비아타’

색다르고 화려하게 만나는 ‘라 트라비아타’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04-01 06:58
업데이트 2023-04-01 06: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뮤직 페스티벌에서 모브 그룹 소속 단원들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모브 제공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뮤직 페스티벌에서 모브 그룹 소속 단원들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모브 제공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기존과는 색다른 매력으로 2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선보인다.

아트플랫폼 법인 모브가 준비한 이번 무대에는 비올레타 역에 소프라노 김순영, 알프레도 역에 테너 신상근, 제르몽 역에 바리톤 양준모 등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출연한다. 기존에 접해왔던 오페라, 갈라콘서트와 달리 관객들에게 오페라의 즐거움을 전해주기 위해 만들어진 오페라 콘체르탄테(연주회 형식으로 만들어진 오페라) 공연이다.

다른 공연과 차별되는 점은 출연진 모두 모브의 정직원이라는 점이다. 성악가들이 대개 프리랜서로 활동해 공연에 섭외되는 것과 달리 모브는 성악가와 기악 연주가 등 30명을 직원으로 영입해 운영한다. 소속 아티스트들에게는 안정적인 기반 마련을 제공하고 아티스트와 오케스트라 간 협업의 완성도를 높여 더 좋은 작품을 선보인다는 취지다.

이번에 공연하는 ‘라 트라비아타’는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뮤직 페스티벌에서 선보인 바 있다. 역동적이고 화려한 콘체르탄테로 오페라의 매력을 한껏 선보일 예정이다. 모브는 ‘라 트라비아타’를 시작으로 ‘오텔로’, ‘투란도트’, ‘코지 판 투테’를 무대에 올리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양진모 단장은 “해외에서 먼저 검증을 받은 공연을 국내에도 선보이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K클래식을 세계에 선보이고, 국내에서는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으로 많은 관객과 만나는 자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