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최수영 불법촬영에 당해… ‘와이프’ 민폐 관객 논란

소녀시대 최수영 불법촬영에 당해… ‘와이프’ 민폐 관객 논란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07 23:50
업데이트 2024-01-08 11: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JTN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와이프’ 연습실 공개 행사에서 배우 최수영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2023.12.13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JTN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와이프’ 연습실 공개 행사에서 배우 최수영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2023.12.13 연합뉴스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최수영의 첫 연극 작품 ‘와이프’가 공연 도중 불법촬영한 민폐 관객 때문에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5일 ‘와이프’ 공연 도중 한 남성 관객이 DSLR 카메라를 꺼내 연속 촬영을 했다는 후기가 올라왔다. 해당 관객은 인터미션 후 2막에 입장했는데 최수영이 맡은 데이지가 옷을 갈아입는 장면에서 대포 카메라를 꺼내 대놓고 촬영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주변 관객까지 덩달아 촬영했지만 스태프가 제지하지 않았고 공연이 끝나고 항의하자 “그 사람이 나가서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한다.

공연 중에 촬영은 엄연히 불법이다. 커튼콜 때 촬영이 가능하거나 저작권이 엄격한 작품은 빈 무대 촬영조차 금지되기도 한다. 이런 비매너 행동이 발생하면 공연장 직원이 주의를 주지만 ‘와이프’에서는 이 부분이 부족했다는 관객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이미지 확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JTN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와이프’ 연습실 공개 행사에서 배우 최수영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2023.12.13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JTN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와이프’ 연습실 공개 행사에서 배우 최수영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2023.12.13 연합뉴스
논란이 불거지자 ‘와이프’ 측은 “공연장 특성상 사람의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이다 보니 사각지대 같은 것들이 있고 해서 몰랐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하우스 쪽에서도 인력을 좀 더 충원할 예정”이라며 “원래 현장에서 촬영하지 못하게 돼 있다. 이 부분을 더 강하게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국인 관객도 알아들을 수 있도록 영문 멘트도 추가하고 2막 시작할 때도 안내 멘트를 강력하게 공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불법촬영이 이뤄진 만큼 저작물이 온라인에 올라오는 것도 살피겠다는 입장이다. ‘와이프’ 관계자는 “제작사 쪽에서도 이런 불법 촬영물을 올려서 2차 가공을 하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그것과 관련해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공연 중인 연극 ‘와이프’는 헨리크 입센(1828~1906)의 연극 ‘인형의 집’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인형의 집’이 끝나는 시점에서 시작해 1959년부터 2046년까지 4개의 시대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회의 억압적인 시선에 갇힌 여성과 퀴어의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다뤄 이들의 사랑과 삶을 예술적인 시선으로 담아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