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범 공개”…주인 집 비운 사이 불 낸 반려묘 ‘인기’

“방화범 공개”…주인 집 비운 사이 불 낸 반려묘 ‘인기’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4-05-01 09:43
업데이트 2024-05-01 09: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SCMP 캡처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SCMP 캡처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화제다.

1일(한국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주인이 없는 사이 집에 불을 내 20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준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쓰촨성에 사는 단단은 지난달 4일 집 근처에서 마작을 하던 중 아파트 관리 직원으로부터 집에 불이 났다는 연락을 받았다.

소식을 듣고 집으로 달려간 그는 1층 전체를 태운 범인이 자신이 키우던 반려묘 ‘징구우댜오’라는 것을 알게 됐다.

주방에서 놀고 있던 반려묘가 실수로 인덕션 쿠커 터치패널을 밟아 전원이 켜졌고 화재로 이어진 것이다.
이미지 확대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SCMP 캡처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SCMP 캡처
이 사고로 단단은 10만 위안(약 2000만원)의 재산피해를 봤다. 소방대원들이 출동했을 당시 반려묘는 윗층 캐비넷에 재가 뒤덮인 채 발견됐다.

다음날 주인 단단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 사연을 공개했다.

단단은 “빚을 갚기 위해 일하게 시켰다”며 반려묘를 출연시키며 “방화범”이라는 별칭을 붙이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지장과 반려묘 발자국이 담긴 사과 편지를 온라인에 올렸다. 밥솥의 전원을 끄지 않은 것은 자신의 책임이며, 화재 안전에 유의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다른 사람에게도 주의를 당부하는 내용이었다.
이미지 확대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SCMP 캡처
주인이 없는 사이 인덕션 쿠커를 켜 불을 낸 일명 ‘나쁜 고양이’가 예상치 못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SCMP 캡처
단단은 소방관에게 연락해 고양이에게 화재 안전 수칙을 가르쳐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소방관은 “고양이를 가르쳐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소방서의 개에게 안전 문제를 알려주려고 한 적이 있는데 아무 소용이 없었다”고 답했다.

한편 단단은 자신의 SNS 계정 이름을 ‘쓰촨에서 가장 멋진 고양이’로 변경하고 반려묘가 사고 친 이야기를 공유하고 있다. 단단의 밝은 모습과 귀여운 고양이의 모습은 조회수 800만을 기록하면 이들을 단번에 ‘스타덤’에 올려 놓았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