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돈은 자식 돈, 어디 숟가락을” 박세리父 사건에 재조명된 손웅정

“자식 돈은 자식 돈, 어디 숟가락을” 박세리父 사건에 재조명된 손웅정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6-19 18:32
업데이트 2024-06-19 18: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아들 재산 얼마인지 몰라, 자식 돈은 자식 돈”
“성공한 자식에 숟가락 얹으면 안 돼”

이미지 확대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 2024.1.7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 2024.1.7 연합뉴스
박세리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아버지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고소하면서, 운동선수나 연예인 등 유명인의 가족이 유명인의 이름을 이용해 금전적 이익을 취하거나 거액의 빚을 지는 등의 행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와 동시에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의 재산에 대해 “자식 돈은 자식 돈”이라며 철저하게 선을 그은 부친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의 발언도 다시 조명받고 있다.

손 감독은 지난 4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들(손흥민)에게 네가 얼마를 벌고 네 통장에 얼마가 있는지 모르며 너와 축구밖에 안 보인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이 용돈을 주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자식 돈은 자식 돈이고 내 돈은 내 돈”이라면서 “자식의 성공은 자식의 성공이지 어디 숟가락을 왜 얹느냐”고 반문했다.

손 감독은 “앞바라지하는 부모들이 자식이 잘 됐을 때 숟가락을 얹으려고 하다 보니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면서 자녀의 재능과 개성은 도외시한 채 돈과 성공을 거머쥐는 길로 자녀를 유도하는 부모를 ‘앞바라지하는 부모’라고 비판했다. 이같은 부모는 자녀를 자신의 소유물로 여기며, 자녀의 행복마저 무시한다는 지적이다.

박 전 감독이 부친 박준철씨의 사문서 위조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박씨가 손 감독이 비판한 ‘앞바라지하는 부모’가 아니겠느냐는 반응이 쏟아진다. 박 전 감독은 골프 마니아였던 박씨의 손에 이끌려 초등학생 때 골프를 시작했다.

박 전 감독이 세계 여자 골프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골프 대디’로 함께 주목받은 박씨도 방송에 자주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박씨는 딸에게 골프를 시킨 이유로 “막연하게나마 돈이 될 거란 생각에서였다”고 밝히는가 하면, 초등학생이었던 딸이 감당하기에는 지나치게 혹독한 훈련을 시킨 것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박씨는 지난해 한 시공사로부터 전북 새만금 국제골프학교 설립 사업 참여 제안을 받은 뒤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박세리희망재단 도장과 문서를 도용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MBC에 따르면 박씨는 이에 대해 “내가 (박 전 감독의) 아버지니까 내가 나서서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박 전 감독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박씨가 진 채무를 해결하느라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박 전 감독은 “가족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겨도) 최선을 다해왔지만 아버지의 채무 문제는 하나를 해결하면 마치 줄이라도 서 있었던 것처럼 다음 채무 문제가 생기는 것의 반복이었다”면서 “그러면서 문제가 더 커졌고 지금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토로했다.
김소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