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리 예술마을 20년의 여정

헤이리 예술마을 20년의 여정

신융아 기자
신융아 기자
입력 2018-01-19 22:32
업데이트 2018-01-19 23: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헤이리 두 사람의 숲/이상 지음/가갸날/304쪽/1만 5800원
이미지 확대
경기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이 조성되기 시작한 지 20년이 됐다. 문화예술인들이 모여 마을을 이루고, 창작과 주거에서부터 문화예술의 생산과 소비 전 영역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공동체는 전 세계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들다. 헤이리 마을 만들기가 처음 시작될 때부터 10년 넘게 사무국 책임자로 일한 저자는 회원을 모으고 청사진을 다듬고 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하며 헤이리 마을이 걸어온 길을 하나하나 기록했다. 지난 여정을 반추하며 헤이리가 우리 사회의 공적 자산으로 문화예술의 중심성을 회복하기를 기원한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1-20 1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