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눈에 빠지면, 내 눈에선 시름이 빠진다[그 책속 이미지]

너의 눈에 빠지면, 내 눈에선 시름이 빠진다[그 책속 이미지]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입력 2024-01-26 01:06
업데이트 2024-01-29 08: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손유영의 고양이 한국화첩
손유영 지음/야옹서가
112쪽/2만 5000원

이미지 확대
손유영, 눈맞춤(2020), 47×45㎝. 야옹서가 제공
손유영, 눈맞춤(2020), 47×45㎝. 야옹서가 제공
길을 가고 있는데 새끼 고양이가 발 앞에서 멈춰 물끄러미 쳐다본다면 어떤 느낌이 들까.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사람이라도 마음이 스르르 풀려 무장해제되지 않을까.
이미지 확대
고양이의 눈은 신비한 느낌을 준다. 어린 고양이의 눈은 푸른색이었다가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호박처럼 영롱한 진노랑, 연둣빛 눈으로 바뀐다. 저자는 낯선 곳에서 고양이와 눈을 마주치면 여행을 떠올린다고 고백한다.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지만 매혹적인 미지의 세계라는 점에서 여행과 새끼 고양이의 눈은 같단다.

한국화를 전공하고 20년간 민화 작가로 활동하며 고양이를 그려 온 저자는 이 책에서 서양화인 듯싶지만 민화의 특징을 그대로 가진 그림 34점을 선보이고 있다. 근육의 위치에 따라 달라지는 털의 방향, 투명하게 빛나는 눈동자까지 세밀한 묘사는 눈앞에서 고양이가 재롱 피우는 느낌을 들게 한다.

귀여운 고양이 두 마리가 빤히 쳐다보고 있는 표지 그림부터 한 장 한 장 넘겨 마지막 장에 이르면 자기도 모르게 고양이와 사랑에 빠졌음을 느낄 것이다.

유용하 기자
2024-01-26 1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