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60년 이산가족의 아픔과 치유

한국전쟁 60년 이산가족의 아픔과 치유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새달 3일부터 연극 ‘포옹 그리고 50년’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이산가족의 아픔을 그린 연극이 무대에 오른다. 새달 3일부터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3관에서 막을 올리는 ‘포옹 그리고 50년’은 1979년 창단한 극단 춘추가 선보이는 100번째 정기공연이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 있는 이산가족의 아픔과 그 아픔을 가족의 사랑으로 치유해 가는 과정을 담았다.

이미지 확대


작품은 6·25전쟁 때 국군으로 참전했다가 포로가 된 남자가 50년 만에 탈북해 남한으로 돌아오면서 시작된다. 전쟁으로 헤어진 아내는 그를 잊지 못한 채 새로운 남편과 순탄치 못한 결혼생활을 한다. 극은 역사의 희생양이 된 세 사람의 만남으로 인해 각자 내면에 잠재된 갈등이 표출되면서 절정을 맞는다.

극단 춘추의 김영무 작가와 문고헌 연출이 호흡을 맞췄다. 영화 ‘기막힌 사내들’, ‘할렐루야’, ‘한반도’ 등에서 친숙한 이미지로 사랑받은 최종원을 비롯해 정진, 서권순 등 드라마와 영화, 연극무대를 오가며 활동해온 관록 있는 중견배우들이 출연한다. 40~50대 중·장년층 관객들이 갖고 있는 리얼리즘 연극에 대한 향수를 충족시키기 위해 무대장치도 전통적인 수법에 현대적인 감각을 가미해 편안함과 예술적인 만족감을 높였다.

문고헌 연출은 “비극적 역사 속에서 희생당해야 했던 세대가 현실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어떻게 극복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움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지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만들고자 했다.”면서 “외적인 풍족함만을 추구하는 요즘 시대에 인간적 체취가 물씬 풍기는 휴먼 드라마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5월2일까지. 1만 5000원~2만원.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0-03-26 19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