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 ‘참새들의 합창’

[새영화] ‘참새들의 합창’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란 서민풍경 속 먹먹한 감동

이란 테헤란의 변두리 시골 마을. 타조 농장에서 일하는 카림(모하마드 아미르 나지)은 사랑스러운 아내와 큰딸, 아들, 막내 딸과 함께 살고 있다. 큰딸의 보청기가 고장나 고쳐줘야 하는데 값이 비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00달러나 되는 타조 한 마리가 도망가는 바람에 직장에서 쫓겨난다. 가장의 자존심에 농장 일이 적성에 안 맞아 그만뒀다고 큰소리치지만 걱정은 태산.
이미지 확대


카림은 어느 날 보청기 수리 가격을 알아보려고 시내에 나갔다가 우연히 오토바이 택시 영업을 시작하게 된다. 벌이가 꽤 괜찮다. 현대화 물결이 흐르는 대도시가 가족 생계를 유지할 기회를 제공한 것이다. 일을 마친 뒤 고물을 수집해 집으로 가져오는 카림은 도시가 품고 있는 탐욕에 감염되며 조금씩 달라진다.

이전에는 직장에서 쫓겨나며 받은 타조알로 음식을 만들어 이웃과 나눠 먹을 정도였으나, 고물 하나 이웃과 나누는 것을 아까워할 정도로 각박해진 것. 집안 살림을 돕겠다고 꽃을 파는 큰딸도 못마땅하고, 썩은 마을 우물을 깨끗하게 만들어 물고기를 기르겠다는 아들의 꿈도 한심하게 보인다. 카림은 순박했던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까.

신발을 잃어버린 여동생을 위해 학교 운동회에서 달리기 3등 상품인 운동화를 타려고 고군분투하던 소년을 기억하는지. ‘천국의 아이들’(1997)로 맑고 투명한 감동을 전달했던 이란의 마지드 마지디 감독이 가슴 따뜻한 가족 이야기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5일 개봉한 ‘참새들의 합창’이다.

‘참새들의 합창’은 아날로그적인 감동이 곳곳에 가득하다. ‘이전에 우리도 저랬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란 서민들의 삶은 우리네 과거와 무척 닮아 있다.

아버지가 걱정할까봐 보청기가 잘 들리는 척 거짓말하는 큰딸을 보며, 돈이 없어 오렌지 주스를 한 개만 샀지만 자신은 먹기 싫다며 아버지에게 건네는 아들을 보며 가슴이 먹먹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차가 지나가야 할 길을 가로막고 기도를 올려도 경적을 울리지 않고 오히려 음료수를 갖다 주는 이란의 넉넉한 인심도 엿볼 수 있다.

주인공 나지를 제외하고는 모두 아마추어 배우들이 등장한다. 마지디 감독의 이전 작품에서 조연으로 나왔던 나지는 첫 주연을 맡아 코도 일부러 크게 만들고 턱과 치아의 모습도 바꿔가며 열연했다. 덕분에 2008년 독일 베를린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96분. 전체관람가.

홍지민기자 icarus@seoul.co.kr
2010-05-07 18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