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000만원 월급 못 받는 조송화…코트 복귀도 난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8 17:27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조송화. 연합뉴스

▲ 조송화. 연합뉴스

무단이탈을 이유로 구단으로부터 계약 해지를 통보받은 데 불복한 조송화(29)가 법원에 제기한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서 잔여연봉 지급이 불가능하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 송경근)는 28일 조송화가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낸 계약해지 통보 효력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기업은행의 주전 세터였던 조송화는 지난해 두 차례 팀을 이탈해 논란이 됐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12월 13일 선수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하지만 조송화 측은 이에 반발하며 지난해 24일 중앙지법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구단은 조송화가 무단이탈로 선수 의무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조송화 측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구단에 보고하고 팀을 나가 무단이탈이 성립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양측은 지난 14일 법정에서 만나 첨예하게 대립했다. 조송화 측은 무단이탈이 아니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반면 기업은행은 조송화가 설득에도 복귀 의사가 없었고, 이탈의 원인이 서남원 전 감독과의 불화에 있다는 녹취록을 내세우며 계약해지가 적절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 조송화는 남은 연봉을 받지 못하게 됐다. 조송화는 2020~21시즌을 앞두고 기업은행과 연봉 2억 5000만원, 옵션 2000만원 등 총액 2억 7000만원에 계약했다. 한 달 월급은 약 2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조송화 측은 향후 본안소송을 통해 잔여연봉을 받으려고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송화와 구단의 계약 기간은 올해 3월까지다. 앞으로 본안소송이 진행되더라도 계약기간이 끝나기 때문에 조송화는 기업은행 복귀가 불가능하다.

조송화는 그동안 복귀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하지만 구단은 조송화와 함께 하지 않겠다고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 나머지 팀들도 조송화를 영입하지 않겠다고 뜻을 모았다.

이주원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