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2점 깜짝스타’ 김세인… 도로공사, 현대건설 잡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7 01:04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6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예선 B조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 세터 안예림이 토스를 하고 있다. 순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6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예선 B조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 세터 안예림이 토스를 하고 있다.
순천 연합뉴스

장신 세터 안예림과 깜짝 스타 김세인의 활약을 등에 업은 한국도로공사가 ‘라이벌’ 현대건설을 꺾고 컵대회 2승째를 거뒀다.

도로공사는 16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예선 B조 2차전에서 현대건설을 3-1(25-21 25-20 21-25 32-30)로 제압했다. 페퍼저축은행(1패)과 현대건설(1승 1패)을 잡아 2승을 거둔 도로공사는 준결승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고은의 페퍼저축은행 보상 선수인 김세인은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로 뛰며 팀 내 최다인 22점을 올려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

도로공사는 1, 2세트 팽팽한 고비를 넘기면서 승리를 예고했다. 간발의 차로 앞선 18-17 상황에서 이예림이 랠리 끝에 빈 곳을 연타로 찔러 넣어 19-17로 앞선 도로공사는 21-20 상황에서는 리베로 임명옥이 허슬플레이로 걷어 올린 상대의 퀵오픈을 김세인이 영리한 쳐내기로 연결했다.

1세트를 가져온 도로공사는 현대건설에 끌려가다 안예림이 두 차례 연속 서브 에이스로 12-12 동점을 만들더니 상대의 범실과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 배유나의 블로킹을 묶어 2세트로 가져갔다.

도로공사는 양효진의 높이를 앞세운 현대건설에 3세트를 내주고 4세트도 18-22까지 밀렸지만 배유나의 시간차와 김세인의 오픈 공격 등으로 22-22 균형을 맞췄다. 황연주, 양효진에게 거푸 실점해 23-24로 밀렸지만 도로공사는 김세인이 퀵오픈으로 듀스를 열어젖혔고, 한 점씩을 주고받은 공방 속에 맞은 30-30 랠리에서 다시 김세인이 잇달아 두 점을 따내 경기를 끝냈다.

한편 KGC인삼공사는 페퍼저축은행에 세트 스코어 3-0(25-18 25-15 25-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최병규 전문기자
2022-08-17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