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민간인 차량에 포격” 러, 점령지 합병일에 대규모 일제 공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30 19:57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포리자서 인도주의 호송대 차량에 포격
25명 숨지고 50명 부상…“모두 민간인”
AP “최근 몇 주 동안 가장 강력한 공격”
남부 오데사엔 이란제 자폭드론 동원 공격
러 점령지선 우크라 공격에 친러 관리 사망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일에 대규모 공격 감행한 러시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조약 체결을 앞둔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인근에서 한 우크라이나 군인(왼쪽)이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발생한 대형 구덩이를 바라보고 있다. 이날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최소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는 이번 공격의 피해자는 모두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2022.9.30  AFP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일에 대규모 공격 감행한 러시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조약 체결을 앞둔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인근에서 한 우크라이나 군인(왼쪽)이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발생한 대형 구덩이를 바라보고 있다. 이날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최소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는 이번 공격의 피해자는 모두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2022.9.30
AFP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의 합병조약 체결을 앞둔 30일(현지시간) 곳곳에 대규모 공격을 가해 90명에 가까운 민간인이 숨지거나 다쳤다고 A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미사일과 자폭 드론 등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도시 곳곳에 대대적인 공격을 펼쳤다. 남부 자포리자에서는 민간인 차량 행렬에 포격을 가해 25명이 숨지고 50명이 다쳤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밝혔다.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는 텔레그램에서 차량 행렬이 친지들을 안전한 곳으로 데리고 오기 위해 러시아 점령지로 향하던 인도주의 호송대였으며 모두 민간인이었다고 전했다.

텔레그램에 올라온 사진에서는 불에 탄 차량과 도로에 쓰러진 사상자들이 확인됐다.

러시아는 이번 공격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친러시아 자포리자주 행정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군이 또다시 테러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우크라이나 정권은 가증스러운 도발을 통해 이번 사건을 러시아군의 소행으로 묘사하려 애쓰고 있다”고 반박했다.

러시아는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단 한 번도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 사실을 인정한 적이 없으며 자신들은 군사 목표물만을 정교하게 겨냥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일에 대규모 공격 감행한 러시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조약 체결을 앞둔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인근의 차량 행렬 옆에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발생한 대형 구덩이가 있다. 이날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최소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는 이번 공격의 피해자는 모두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2022.9.30  AP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일에 대규모 공격 감행한 러시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조약 체결을 앞둔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인근의 차량 행렬 옆에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발생한 대형 구덩이가 있다. 이날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최소 2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는 이번 공격의 피해자는 모두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2022.9.30
AP 연합뉴스

러시아의 공격은 중부의 드니프로에서도 이뤄졌다.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미사일이 운송회사를 공격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남부 미콜라이프에서는 고층 건물이 미사일 공격을 받아 8명이 다쳤다.

남부 오데사에서는 흑해상에서 발사된 이란제 자폭 드론의 공격이 이어졌으며, 이 중 일부가 방공망에 의해 격추됐다. 러시아는 최근 몇 주 동안 우크라이나 영공에서 조종사를 잃지 않기 위해 이란제 자폭 드론을 배치하고 있다.

AP는 이날 보고된 러시아의 일제 공격은 최근 몇 주 동안 러시아가 가한 가장 강력한 공격이었다고 언급했다. 또 이번 공격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의 지원을 무산시킬 정도로 전쟁을 확대하려는 러시아의 전략의 일환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우크라이나의 반격도 있었다. 남부 헤르손주의 러시아 점령지에서는 친러시아 행정부의 제1보안부국장인 알렉세이 카테리니체프가 우크라이나의 공격으로 숨졌다.

헤르손주 친러시아 행정부는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로켓 2발이 카테리니체프의 집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크렘린궁에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자포리자주·헤르손주 등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와 영토 합병 조약을 맺을 예정이다.

조약이 체결되면 이들 점령지는 러시아 법률상 러시아 연방 영토가 되며, 푸틴 대통령은 자국 영토에 대한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쓸 수 있다며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