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황교익 “떡볶이, ‘가래떡 들어간 고추장찌개’ 적합” 제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1 18:4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떡볶이에 대해 ‘가래떡이 들어간 고추장찌개’가 더 적당한 이름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황씨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떡볶이는 떡을 볶지 않는다. 가래떡과 기타 재료에 고추장 양념을 하여 끓이는 찌개다. 재료와 조리법에 따라 이름을 다시 붙인다면 ‘가래떡이 든 고추장찌개’다”라며 “이 말을 처음 한 건 이명박 정부가 떡볶이 세계화 사업을 진행할 때다”라고 돌아봤다.

황씨는 “떡을 볶는 떡볶이는 그때나 지금이나 기름떡볶이 정도에서 머물고 있다”며 “고추장조림 스타일은 국내에서는 여전히 인기가 높으나 세계 시장에서는 그냥저냥하다. 세계 시장에서 크게 히트를 치고 있는 떡볶이 브랜드는 두끼다. 두끼의 떡볶이는 철저하게 떡볶이를 찌개로 해석해 매장에서 풀었다. 소비자가 국물의 맛을 정하고 냄비 안에 여러 재료를 넣어서 끓여 먹는 음식임을 보여주고 있다. 해외 매장에서는 소·돼지·닭고기도 넣을 수 있게 해놓았다”고 했다.

황씨는 “‘떡볶이라는 이름의 한국식 매콤달콤 전골.’ 이게 세계인의 눈에 보인 떡볶이라는 음식의 본질이고, 이 본질을 파악한 사람이 결국은 세계 외식 시장에서 큰 성공을 이루었다”며 “떡볶이의 본질에 집중하여 두끼처럼 성공할 것이냐. 소비자에게는 단지 흥밋거리지만 외식사업자나 정부 입장에서는 성공과 실패를 가르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황교익씨 페이스북. 2022.10.01

▲ 황교익씨 페이스북. 2022.10.01

그는 “두끼의 해외 매장은 떡볶이라는 이름의 ‘한국식 전골’을 파는 매장으로 꾸며져 있다”며 “전골은 아시아인에게 ‘가족이나 친구끼리 둘러앉아 먹는 전통 음식’이라는 이미지가 있고, 두끼는 아시아의 전골 전통 안에 있는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고 했다. 황씨는 이 글에 두끼 해외 매장이라며 사진을 첨부했다.

황씨는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먹는 대부분의 떡볶이는 떡을 볶지 않는다. 가래떡과 기타 재료에 국물을 넣고 끓인다. 주요 양념은 고추장인데, 조리법에 따라 이름을 다시 붙이면 ‘가래떡이 들어간 고추장찌개’가 적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추장을 안 쓰는 떡볶이도 있으니 ‘가래떡이 들어간 매운 찌개’란 이름도 괜찮아 보인다”고 적었다. 황씨는 “떡볶이는 원래 가래떡과 기타 재료를 번철에다 볶는 음식의 이름이었는데 누군가 가래떡 고추장찌개에다 떡볶이라는 이름을 붙이면서 지금의 ‘혼돈’이 발생했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