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PK순번 ‘손들기’로 정한 日…“아무도 손 안들었다” 일본 선수가 밝힌 그 순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7 13:53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본, 크로아티아와 16강전 승부차기 1-3 패

2022 카타르 월드컵 일본 대 크로아티아 16강 전에서 일본의 미나미노 타쿠미가 승부차기 끝에 일본이 탈락하자 낙담하고 있다. 2022.12.07 로이터연합뉴스

▲ 2022 카타르 월드컵 일본 대 크로아티아 16강 전에서 일본의 미나미노 타쿠미가 승부차기 끝에 일본이 탈락하자 낙담하고 있다. 2022.12.07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8강의 문턱을 넘지 못한 가운데, 일본 축구 대표팀 선수 미나미노 타쿠미(27·AS모나코)가 “PK 순번 결정을 선수들에게 맡겼고 5초간 아무도 손을 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지난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크로아티아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패배하고 대회를 마쳤다.

전반 43분 마에다 다이젠(25·셀틱)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10분 이반 페리시치(33·토트넘)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는 세 번의 실축을 범했다.
5일 카타르 알 와크라의 알 야누브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일본과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줄을 서 있다. 2022.12.07 AP연합뉴스

▲ 5일 카타르 알 와크라의 알 야누브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일본과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줄을 서 있다. 2022.12.07 AP연합뉴스

승부차기 3번 실축에 日 눈물  일본 축구 대표팀의 아사노 다쿠마(가운데)가 6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같은 팀 마에다 다이젠, 상대 팀 이반 페리시치에게 위로받고 있다. 알와크라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승부차기 3번 실축에 日 눈물
일본 축구 대표팀의 아사노 다쿠마(가운데)가 6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같은 팀 마에다 다이젠, 상대 팀 이반 페리시치에게 위로받고 있다.
알와크라 AP 연합뉴스

첫 번째 키커로 나선 미나미노 다쿠미와 두 번째 키커 미토마 가오루가 찬 공은 모두 크로아티아 골키퍼에게 막혔다. 세 번째 키커 아사노 타쿠마(28·보훔)는 성공했지만 네 번째 키커 요시다 마야(34·샬케)가 실축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과거 잉글랜드 간판 스트라이커이자 현재 영국 ‘BBC’에서 활동하고 있는 앨런 시어러는 “일본은 마치 승부차기 연습을 아예 하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크로아티아에 막힌) 3명 모두 자신이 원하는 만큼 슈팅을 세게 때리지 못한다고 생각했다”고 혹평했다.

첫 번째 키커로 나섰다 실축한 미나미노는 일본 축구매체 게키사카와 인터뷰에서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도쿄 올림픽 8강 뉴질랜드전에 이어 PK 키커 순서 결정을 선수들에게 맡기는 입후보제를 채택했다”며 “감독님이 선수들이 직접 순서를 정하게 할지는 몰랐다”고 토로했다.

미나미노는 “나는 자신감이 있었기에 1번 아니면 5번을 차고 싶었다”며 “처음 5초 정도는 아무도 손을 들지 않았다. 그래서 ‘그러면 내가 하겠다’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첫번째 선수가 넣느냐 못 넣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는데, 실축하면서 팀에 민폐를 끼쳤다. 승부차기엔 흐름이 있는데 상대 골키퍼의 흐름을 살려줬다”며 “정말 아쉬웠고 스스로에게도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PK 입후보제 방식에 대해선 “올림픽에서는 (이 방식이) 잘 통했다”면서 “감독으로서 최선의 선택이었을 것이다. 신뢰에 화답하지 못한 내가 한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PK 입후보제 방식은 선수들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모리야스 감독의 지도 철학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일각에선 선수들에게 심리적 압박감이 과중된다는 지적도 있다.

전 일본 대표팀의 공격수였던 쇼지 시로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수들이 ‘첫 번째로 누가 찰래? 두 번째는 누가 할래?’ 이렇게 얘기를 하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보통 어느 정도 순서는 정해 놓는 법인데 순서를 미리 정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일본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크로아티아전에서 승부치기 끝에 패배한 후 낙심하고 있다. 도하 AP 연합뉴스

▲ 일본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크로아티아전에서 승부치기 끝에 패배한 후 낙심하고 있다. 도하 AP 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