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대일로 22개국에 2400억弗… “고금리 이자 장사” 지적

中, 일대일로 22개국에 2400억弗… “고금리 이자 장사” 지적

류지영 기자
류지영 기자
입력 2023-03-30 02:07
업데이트 2023-03-30 02: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중국이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관련국에 우리 돈 300조원이 넘는 구제금융을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과 국제통화기금(IMF)에서 돈을 빌리지 못하는 나라들의 ‘최후의 돈줄’ 역할을 중국이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중국 재화망은 세계은행과 미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윌리엄 앤드 메리 대학 내 에이드 데이터 연구소 등의 공동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이 2000~ 2021년 22개 개발도상국에 총 2400억 달러(약 312조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지원했다”며 “이 가운데 80% 이상은 시진핑 국가주석이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던 2016~2021년에 집행됐다”고 전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IMF는 경제적 어려움에 빠진 국가에 긴급 대출을 제공해 ‘구세주’ 역할을 해 왔다. 그런데 이들로부터 돈을 빌리지 못하는 나라들이 중국을 ‘마지막 희망’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실제로 중국은 2021년에만 405억 달러의 차관을 제공했다. 같은 해 IMF가 지원한 액수(686억 달러)의 60% 수준이다. 특히 시 주석은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가 대출자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들에 대한 추가 구제금융을 대폭 늘렸다.

다만 중국은 대출 프로젝트 대부분에서 당초 예상한 이익을 얻지 못했고 잠비아와 스리랑카, 가나 등은 만기가 돌아온 채무를 갚지 못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했다. 여기에 에이트 데이터는 ‘고금리 이자 장사’ 행태도 지적했다. 중국 중앙은행은 라오스와 파키스탄, 수리남 등 일부 국가에 연리 5%로 긴급 대출을 시행했는데, 이는 IMF의 대출금리인 2%의 두 배가 넘는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2023-03-30 14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