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가안보실장 전격 교체, 尹 방미 앞두고 웬 사달인가

[사설] 국가안보실장 전격 교체, 尹 방미 앞두고 웬 사달인가

입력 2023-03-30 02:07
업데이트 2023-03-30 02: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외교안보라인 내부 알력설 횡행
억측 없도록 국민에 충분히 설명을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의 사의를 수용하고, 후임에 조태용 주미대사를 내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태용 주미 대사가 신임장을 받은 뒤 김성한 전 국가안보실장과 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의 사의를 수용하고, 후임에 조태용 주미대사를 내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태용 주미 대사가 신임장을 받은 뒤 김성한 전 국가안보실장과 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이 어제 사퇴했다. 후임으로는 조태용 주미대사가 임명됐다. 윤석열 대통령의 4월 미국 국빈 방문을 한 달도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다. 앞서 지난 16일엔 윤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엿새 앞두고 김일범 의전비서관이 사퇴했고 최근에는 이문희 외교비서관이 교체됐다. 한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례 없는 일로, 대통령실 외교안보 라인에서 터져 나오는 불협화음이 예사롭지 않다.

김 실장은 교체설이 불거진 지 불과 하루 만에 물러나면서 “저로 인한 논란이 더이상 외교와 국정운영에 부담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사퇴의 변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작금의 외교안보팀 난맥상은 다음달 윤 대통령 방미를 미국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주요 일정 보고가 누락된 게 문제가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윤 대통령이 미국에 체류하는 동안 한류스타가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미국 측이 제안했지만 대통령에게 제대로 보고되지 않아 무산될 뻔했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다른 경로로 미국 제안을 알게 됐다고 한다.

그러나 이런 일로 국가안보의 최일선에 선 인물을 교체한다고 보기는 어려운 일이다. 때문에 대통령실 주변에선 안보실 핵심인사들 간의 알력에서 비롯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보다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의 방미 이후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이를 통해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자연스런 물갈이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았다. 문제는 안보실 수장 교체로 인해 4월 대통령 방미와 5월 11~13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및 한미일 정상회담을 제대로 치를 수 있을지 우려된다는 점이다. 미국 전문가 조태용 주미대사를 바로 국가안보실장에 앉혀 공백을 줄인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대한민국은 자원이 부족하고 수출과 외교로 먹고사는 나라다. 특히 외교는 우리의 최대 무기다. 향후 대통령의 외교 일정은 물론 한일 정상회담 후속 조치도 시급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압박도 심각하다. 중국과 러시아와의 현안도 무시할 수 없다. 안보팀의 난맥상이 장기화돼선 안 될 것이다. 대통령실 외교안보팀의 난맥이 왜 일어났는지 시중에서는 온갖 억측이 난무한다. 김 실장은 방미 조율을 위해 불과 얼마 전 미국을 다녀온 상황이다. 온갖 괴담과 추측이 무성할 게 불 보듯 뻔하다. 대통령실의 충분한 설명이 뒤따라야겠다.
2023-03-30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