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평 공간에 갇힌 ‘그들의 삶’ [포토다큐]

2평 공간에 갇힌 ‘그들의 삶’ [포토다큐]

홍윤기 기자
홍윤기 기자
입력 2023-05-09 18:24
업데이트 2023-05-12 19: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동물원에서 몰수한 ‘동물권’… 허가제로 바뀌면 행복할까
이미지 확대
‘영남권 최초의 백사자’로 홍보되는 백사자 두 마리가 대구의 한 실내 동물원에 힘없이 앉아 있다. 실내 동물원 유리벽 속 동물들은 매일매일 같은 삶을 보내고 있다.
‘영남권 최초의 백사자’로 홍보되는 백사자 두 마리가 대구의 한 실내 동물원에 힘없이 앉아 있다. 실내 동물원 유리벽 속 동물들은 매일매일 같은 삶을 보내고 있다.
지난 3월 얼룩말 ‘세로’가 동물원 울타리를 넘어 탈출했다가 3시간 만에 잡혀 왔다. 세로가 있던 서울 어린이대공원 측은 세로의 안정을 위해 여자친구를 만들어 주겠다고 했지만, 과연 이것만으로 우리에 갇혀 지내는 동물들에게 충분한 위안이 될지는 의문이다. 세로 사건은 동물원에서 몰수해 버린 동물권에 대한 불편한 진실을 상기시켰다.

이미지 확대
세계적인 희귀 동물 가운데 하나인 백사자 암컷.
세계적인 희귀 동물 가운데 하나인 백사자 암컷.
이미지 확대
실내 동물원 유리벽 속 긴팔원숭이가 어린 원숭이를 껴안고 있다.
실내 동물원 유리벽 속 긴팔원숭이가 어린 원숭이를 껴안고 있다.
●쇼핑몰 지하 1층에 100여종 3500마리 생활

대구의 한 실내 동물원을 다녀오고 착잡한 마음이 들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직접 현장을 찾아갔다. 대구의 한 복합쇼핑몰 지하 1층에 있는 이 동물원에 들어서자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햇빛 한 줄기 들지 않는 동물원에 100여종 3500마리의 생물이 생활하고 있었다. 일부 동물들의 우리는 2평도 되지 않는 좁은 공간이었다. ‘생활’이 아니라 좁은 우리에 갇혀 있었다.

이미지 확대
나무가 무성한 곳에서 서식하는 슬로 로리스가 무기력하게 누워있다.
나무가 무성한 곳에서 서식하는 슬로 로리스가 무기력하게 누워있다.
이미지 확대
‘초원의 청소부’라 불리는 하이에나가 유리벽 속에서 관람객들이 주는 먹이를 기다리고 있다.
‘초원의 청소부’라 불리는 하이에나가 유리벽 속에서 관람객들이 주는 먹이를 기다리고 있다.
●서식지와 다른 시멘트 바닥… 환경 열악

이 동물원이 ‘영남권 최초의 백사자’라고 홍보한 백사자 두 마리도 좁은 우리 구석에 힘없이 엎드려 있을 뿐이었다. 다른 동물들 또한 서식지와는 전혀 다른 시멘트 바닥에다 강한 조명이 설치돼 있는 우리에서 지내고 있었다. 우리 상태가 열악해서인지 대부분의 동물들이 스트레스로 인한 ‘정형행동’의 일종으로 같은 자리를 맴돌거나 벽을 치는 행동을 반복했다. 비가 와 실내 데이트를 하기 위해 방문했다는 한 대구 시민은 “자연에 있던 동물들이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사막여우 ‘사라’가 유리 틈 사이로 얼굴을 넣고 있다. 사라가 지내는 공간에는 ‘사육사 선생님들이 보살펴준 것을 기억하는 듯 애교가 많고 사람을 너무너무 좋아한답니다!’고 적혀 있다.
사막여우 ‘사라’가 유리 틈 사이로 얼굴을 넣고 있다. 사라가 지내는 공간에는 ‘사육사 선생님들이 보살펴준 것을 기억하는 듯 애교가 많고 사람을 너무너무 좋아한답니다!’고 적혀 있다.
이미지 확대
동물원 유리장 속 다람쥐과 프레리도그가 유리벽을 긁고 있다. 프레리도그는 전형적인 사회적 동물로 500마리 이상 되는 많은 수가 무리를 지어 살아간다.
동물원 유리장 속 다람쥐과 프레리도그가 유리벽을 긁고 있다. 프레리도그는 전형적인 사회적 동물로 500마리 이상 되는 많은 수가 무리를 지어 살아간다.
●스트레스의 일종 ‘정형행동’ 증상 보여

대전에 있는 다른 실내 동물원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20여종의 동물이 있는 이 실내 동물원에서는 동물에게 줄 먹이를 살 수 있다. 호랑이, 반달가슴곰, 재규어, 시라소니 등 맹수들에게 줄 먹이들을 긴 꼬챙이에 달아 관람객들에게 주는데 동물들에게 상처를 입힐 위험도 있었다. 더 나아가 시도 때도 없이 관람객의 재미를 충족시키기 위해 주는 먹이는 동물들의 영양 상태에 악영향을 줄 수 있었다.

이미지 확대
유리벽 속 붉은 여우가 시멘트 바닥에 누워있다. 붉은여우는 쥐를 통해 감염되는 질병 페스트를 막아주기 때문에 사람에게 이로운 동물로 평가 받는다.
유리벽 속 붉은 여우가 시멘트 바닥에 누워있다. 붉은여우는 쥐를 통해 감염되는 질병 페스트를 막아주기 때문에 사람에게 이로운 동물로 평가 받는다.
이미지 확대
물도 없는 2평 남짓한 공간에서 거위가 생활하고 있다.
물도 없는 2평 남짓한 공간에서 거위가 생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에는 총 114곳의 동물원이 등록돼 있다. 올해 12월부터 개정된 동물원수족관법에 따라 동물원은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바뀐다. 동물원 허가제에서는 동물의 생태적 습성을 고려한 시설을 갖춰야 하고, 안전·질병 관리 등 동물 복지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환경부는 현재 동물 개체 특성을 고려한 세부 내용을 담은 하위 법령을 만들고 있다.

동물의 사회적 지위와 복지기준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설립된 비영리단체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이형주 대표는 “입법 취지에 맞게 동물원 내 실질 복지를 보장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서식 환경 기준에 맞추고 야생에서의 행동을 할 수 있도록 해 주는 ‘풍부화’등 세부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글·사진 홍윤기 기자
2023-05-10 18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