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단장 해임된 날 해병대사령관 “우리는 진실했다” 통화

수사단장 해임된 날 해병대사령관 “우리는 진실했다” 통화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3-09-25 07:02
업데이트 2023-09-25 07: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박정훈 수사단장 보직해임 직후 부하 통화 녹취 공개
군 “동요하는 수사단원 안정을 위해 통화한 것일 뿐”

이미지 확대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왼쪽)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오른쪽)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왼쪽)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오른쪽)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보직 해임된 날 박 전 단장의 부하에게 “우리는 진실되게 했기 때문에 잘못된 건 없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사령관은 박 전 단장 사건의 자초지종을 알고 있는 핵심 인물로 사건 초기 김 사령관이 해병대수사단의 조사 내용에 동의하는 취지로 인식한 것으로 드러나 향후 수사 방향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군인권센터는 24일 김 사령관과 박 전 단장의 부하인 해병대 중앙수사대장(중령)이 지난달 2일 오후 9시 48분부터 4분 42초간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날은 박 전 단장이 임성근 1사단장 등 8명에게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한 채수근 상병 순직 사건의 수사 결과를 경북경찰청에 넘긴 후 보직 해임된 날이다.

김 사령관은 중수대장과의 통화에서 “쉽지 않은 부분이다. 내가 봤을 때는 공정하고 원칙대로 이렇게 다 했으니까 기다려보자. 어차피 우리는 진실되게 했기 때문에 잘못된 건 없어. 정훈이가 답답해서 그랬겠지”라고 말했다. 이는 김 사령관이 수사단 수사 결과를 신뢰하고, 박 전 단장의 수사 결과 이첩도 두둔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령관 “국방부 통화기록 있지?” 확인…중수대장 “위법한 지시 느꼈다”
김 사령관은 “정훈이가 국방부 법무관리관하고 얘네들 통화한 거 다 있을 거 아니야? 기록들 다 있지?”라며 박 전 단장과 국방부 사이에 통화한 기록이 존재하는지를 거듭 확인하기도 했다.

그러자 중앙수사대장은 “네 맞습니다. 기록도 있고, 그 통화할 때 저하고 지도관하고 다 회의 중간에 법무관리관이 전화 오고 해서 옆에서 다 들었다”며 “너무 이렇게 외압이고 위법한 지시를 하고 있다고 다들 느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사령관은 “결국 그것 때문에 본인(박 전 단장)이 책임지겠다는 거 아니야. 이렇게 하다가 안 되면 나중에, 내 지시사항을 위반한 거로 갈 수밖에 없을 거야”라고 말했다.

다른 주체가 박 전 단장을 지시사항 위반으로 몰 것을 예견하고, 수사단 관계자들이 국방부나 윗선의 외압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을 것으로 추측되는 대목이다.

하지만 김 사령관은 지난달 25일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에서는 입장을 180도 바꿔 “사고의 원인을 조사하고 후속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는 군의 엄정한 지휘와 명령체계를 위반하는 군 기강 문란 사건까지 있었다”며 박 전 단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해병대는 이날 녹취록이 공개되자 “해병대사령관이 전 수사단장이 보직 해임되자 동요하고 있는 수사단원들을 안정시키기 위한 차원에서 통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