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리더들, 제주서 ‘평화’ 머리 맞댄다

글로벌 리더들, 제주서 ‘평화’ 머리 맞댄다

강동삼 기자
강동삼 기자
입력 2024-05-23 23:58
업데이트 2024-05-23 23: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제주포럼, 세계지도자 세션 부활

이미지 확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9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협력’(Acting together for a better world)을 대주제로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포럼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대표 세션인 세계지도자 세션이 4년 만에 부활했다. 국가수반 및 국제기구 수장들이 세계 평화와 번영에 관한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오는 30일 열릴 세계지도자 세션에는 후쿠다 야스오(왼쪽) 전 일본 총리, 반기문(가운데) 전 유엔 사무총장, 카오 큼 후은(오른쪽) 아세안(ASEAN) 사무총장, 레베카 스타 마리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사무국장 등 전현직 국가 정상, 국제·지역기구 지도자들이 참여한다.

포럼 최초로 전직 외교장관들이 참여하는 세션도 관심을 끈다. 송민순(34대), 유명환(35대), 김성환(36대), 윤병세(37대) 전 장관 등 역대 외교부 장관 4명이 한자리에 모여 그간 우리 외교의 성과를 살펴보고 국제 정세를 전망한다.

제주 강동삼 기자
2024-05-24 20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