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 확산 총력”… 연간 10개국서 ‘코리아 시즌’ 연다

“K컬처 확산 총력”… 연간 10개국서 ‘코리아 시즌’ 연다

윤수경 기자
윤수경 기자
입력 2024-05-23 23:58
업데이트 2024-05-23 23: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체부, 국제문화정책 전략 발표
해외 센터 확대·금융 지원 강화
유인촌 “광화문 현판 한글화 논의”

이미지 확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K컬처의 해외 확산을 총력 지원해 우리 문화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이 목표입니다.”(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리 문화를 해외에 종합적으로 알리는 축제인 ‘코리아 시즌’이 연간 10개 내외 국가에서 열리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 도약을 위한 ‘국제문화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전 세계적 한류 인기로 외국인들이 우리말을 배우는 곳인 세종학당의 연간 학생 수가 5년 만에 2배(2018년 6만 2000명→2023년 12만 7000명) 이상 늘었고, 한국 여행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로 ‘한류 콘텐츠를 접하고 나서’가 1위를 차지하는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세계의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 발맞춘 것이다.

우선 문체부는 늘어나는 ‘코리아 시즌’의 총괄 예술감독을 선임할 계획이다. 또 해외 사업 거점 확대를 위해 콘텐츠 해외 비즈니스센터 10곳을 새롭게 개설해 올해 모두 25곳을 운영하고 2027년까지 50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또 해외에서는 세계 34개국에 42곳이 있는 재외한국문화원이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 비즈니스센터, 세종학당 등의 협업을 이끄는 구심점 역할을 한다.

K컬처의 수출 기반 마련을 위한 금융 지원, 저작권 보호 지원과 함께 콘텐츠 번역 인력 등 전문 인력 양성도 확대한다. 유 장관은 이날 이어진 브리핑에서 “문체부 소속기관을 통폐합하거나 몸집을 키우는 산업·예산 재조정을 추진 중이며 8~9월쯤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광화문의 현판을 한글로 바꾸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수경 기자
2024-05-24 20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