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서울수복 태극기 게양’ 박정모 해병대령 별세

[부고] ‘서울수복 태극기 게양’ 박정모 해병대령 별세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전쟁에서 서울을 수복했을 때 해병대 소속으로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했던 박정모 예비역 대령이 6일 오전 11시40분 서울성모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84세.
박정모 예비역 대령 연합뉴스
박정모 예비역 대령
연합뉴스


고인은 1926년 전남 신안군 도초면의 한 섬에서 3남1녀 중 막내로 태어나 1944년 일본 후쿠오카 오리오 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이듬해 1월 다나베 해병단에 입대했다. 광복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부대를 탈출해 밀선을 타고 귀국한 고인은 대한민국 해군에 입대했다.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사흘만에 서울을 빼앗기고 낙동강까지 밀렸던 국군이 9·15 인천상륙작전을 계기로 서울에 입성, 9월27일 오전 6시10분에 중앙청에 태극기를 달고 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사흘만에 서울을 빼앗기고 낙동강까지 밀렸던 국군이 9·15 인천상륙작전을 계기로 서울에 입성, 9월27일 오전 6시10분에 중앙청에 태극기를 달고 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48년 제주 4·3사건과 여순사건 작전에 참여했다. 한국전쟁이 발발한 뒤 해병 소대장으로 인천상륙작전에 참가한 고인은 서울을 수복한 9월27일 오전 6시10분에 중앙청 옥상에 걸려 있던 인공기를 걷어내고 태극기를 달았다. 1961년 7월 대령으로 예편한 고인은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화랑무공훈장, 국방부 장관 표창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애길 여사와 박석용 서울예술단 수석지도위원 등 1남3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 8일 오전 8시. (02)2258-5979.

오이석기자 hot@seoul.co.kr



2010-05-07 2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