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최초 ‘서울사무소’… “숙원 해결 기대”

지방의회 최초 ‘서울사무소’… “숙원 해결 기대”

명종원 기자
명종원 기자
입력 2024-05-01 01:04
업데이트 2024-05-01 0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의회·국회 간 협력관계 구축
지역 목소리 적극 전달 역할도

이미지 확대
경기도의회가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가진 서울사무소 개소식에서 염종현(왼쪽 세 번째) 의장과 남경순(네 번째) 부의장, 남종섭(다섯 번째)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가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가진 서울사무소 개소식에서 염종현(왼쪽 세 번째) 의장과 남경순(네 번째) 부의장, 남종섭(다섯 번째)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가 지방의회 최초로 도의원 의정활동 지원과 지방의회 숙원과제 해결을 위해 서울사무소를 개소했다.

도의회는 지난 24일 ‘경기도의회 서울사무소’ 개소식을 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사무소 설치는 도의회와 국회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의 역점사업이다. 지방과 중앙 간 유기적인 소통을 도모해 지방의회법 제정 등 지방의 숙원 과제 해결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각오이다.

국회 외곽 출입문에서 400여m 떨어져 있어 걸어서 5분 걸리는 서울사무소는 전용면적 59㎡(약 18평) 규모에 회의실과 스마트워크 공간(사무실), 접견실을 갖췄다. 의회사무처 직원이 상주하며 도의원의 국회 관련 업무를 지원한다. 지역의 목소리를 국회에 전달하는 역할도 한다.

주요 기능으로는 ▲국회 입법 동향 파악 및 자료 제공 ▲국회 방문 도의원에 대한 의정활동 지원 ▲국회 소통 및 의정정책 홍보 지원 등이다. 지방의회법 제정, 의회사무처 3급 신설, 정책지원관 정원 확대(현재 의원 2명당 1명) 등 다수 지방의회가 안고 있는 주요 현안을 국회에 알려 더욱 효과적으로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먼저 도의회는 개소 첫해 서울사무소 시설 홍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내년부터는 국회와 중장기 협력과제 발굴, 국회 및 유관기관과 의정 네트워크 구축 등 업무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염 의장은 개소식에서 “진정한 지방자치와 분권을 실현하려면 지방의회의 강화된 위상과 역할에 걸맞은 법률과 제도를 갖춰나가는 일에 능동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며 “전국 최대 지방의회이자 17개 광역의회의 맏형으로서 경기도의회가 지방의회 발전과 지방분권 가치 실현의 선두에 서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명종원 기자
2024-05-01 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