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원인은…위궤양 70%서 헬리코박터 감염 확인

주요 원인은…위궤양 70%서 헬리코박터 감염 확인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헬리코박터 파이로리는 나선형 몸체를 마치 나사를 돌리듯 돌려 위벽을 파고들어가 위 점막내에서 기생하는 세균이다. 1983년 오스트레일리아의 로빈 워렌과 배리 마셜이 발견해 그 공로로 이들에게 2005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안긴 바로 그 세균이다.

이들이 헬리코박터를 찾아내기 전까지만 해도 위액에 포함된 염산으로 인해 강산성의 산도를 보이는 위에서는 세균이 살 수 없다고 믿었다. 그러나 이들은 헬리코박터가 위 점액을 이산화탄소와 암모니아로 분해하며, 이 암모니아를 이용해 국소적으로 위산을 중화하면서 위 속에서 생존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헬리코박터의 위해성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만성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은 물론 위암과 MA LT 림프종까지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는 1994년 이런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을 확실한 발암인자(class-I carcinogen)로 규정했다.

헬리코박터 감염은 비스테로이드 소염제와 더불어 소화성 궤양의 가장 중요한 원인이다. 십이지장궤양의 약 90%, 위궤양의 약 70%에서 헬리코박터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물론 최근 들어 공중위생 체계가 개선된 탓에 헬리코박터 감염률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그러나 최근 국내 조사에서는 헬리코박터 유병률은 4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재억기자 jeshim@seoul.co.kr
2010-03-22 24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