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 갈등 봉합했지만…부정평가 잠식하는 ‘김 여사 리스크’[용산NOW]

윤한 갈등 봉합했지만…부정평가 잠식하는 ‘김 여사 리스크’[용산NOW]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24-01-26 16:12
업데이트 2024-02-01 14: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갤럽 조사서 ‘김 여사 문제’ 부상
부정 평가 5%P 올라 60%대
尹 대통령 입장 표명 여부 주목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읍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함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4.1.23 홍윤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읍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함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4.1.23 홍윤기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간 갈등이 수습 국면에 들어갔지만,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은 여전히 여권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 여사 문제 등으로 집권 3년차 초반에도 국정지지율이 반등하지 못하는 가운데 윤 대통령이 관련 문제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히며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된다.

한국갤럽이 23~25일(1월 4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발표한 윤 대통령 국정지지율 조사를 보면 긍정 평가는 31%, 부정평가는 63%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1월 2주차 조사부터 2주 연속으로 1%포인트씩 하락하며 반등하지 못한 사이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5%포인트 오르며 60%대를 넘어섰다.

부정 평가의 주된 이유로는 ‘경제·민생·물가’(16%), ‘소통 미흡’(11%), ‘김 여사 행보’(9%)가 상위권에 올랐는데, 전주 조사에서 김 여사 행보 문제를 부정 평가 이유로 꼽은 비율은 2%였지만 일주일 사이 7%포인트나 오른 점이 눈에 띈다. 한국갤럽은 “부정 평가 이유에서 ‘김 여사 문제’가 상위권으로 부상했다”며 “과거 몇 차례 언급량이 증가한 바 있으나 그 비율은 5%를 넘지 않았었다”고 분석했다.

‘김 여사 리스크’ 문제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번 사태의 경우 지난해 11월 관련 의혹이 처음 불거진 뒤 두달 사이 여권의 대혼란과 ‘현재 권력 대 미래 권력’의 충돌까지 불러왔다는 점에서 앞서와는 다른 차원의 문제로 다가온다. 이번만큼은 윤 대통령이 대국민 입장 표명을 하는 등 ‘직접 행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여권 안팎에서 나오는 이유다.

대통령실 역시 윤 대통령이 신년 회견이나 특정 방송사와의 신년 대담을 통해 김 여사 관련 논란과 오해를 직접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내부 검토중에 있다. 당초 KBS와의 대담을 1월중 개최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가 ‘윤한 갈등’ 사태로 원점에서 재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대담의 경우 조율된 진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안전한 선택’일 수 있지만, 특정사와의 인터뷰라는 점에서 비판을 받을 소지도 적지 않다. 또 오는 31일 신년 기자회견이 예정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도 대비돼 부정적 평가가 더 클 수도 있다.

앞서 인용된 갤럽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p다. 조사는 무선전화 가상번호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6.7%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석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