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점심시간에 시험비행하는 이유…비행장이 없다 [밀리터리 인사이드]

[단독] 점심시간에 시험비행하는 이유…비행장이 없다 [밀리터리 인사이드]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24-01-07 10:40
업데이트 2024-01-08 06: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리 밀리고 저리 밀리는 ‘시험비행’
시험비행장 없어 군 공항서 ‘눈칫밥’
항공기 개발에 시험비행 비중이 50%
점심시간, 휴일 총동원…피로도 가중
“군 공항 연계해 시험비행장 확보해야”


이미지 확대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내 격납고에 시험 비행을 준비 중인 KF-21 보라매 전투기가 배치돼 있다.최초의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인 KF-21 보라매는 2022년 7월부터 시작된 시제기의 비행이 지난해 6월 시제 6호기의 최초비행을 성공으로 시제기 모두 최초 비행을 성공했다. KF-21의 성공적 비행으로 한국은 미국, 러시아, 스웨덴, 일본, 중국, 프랑스 등에 이어 ‘초음속 전투기 개발국’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오장환·홍윤기 기자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내 격납고에 시험 비행을 준비 중인 KF-21 보라매 전투기가 배치돼 있다.최초의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인 KF-21 보라매는 2022년 7월부터 시작된 시제기의 비행이 지난해 6월 시제 6호기의 최초비행을 성공으로 시제기 모두 최초 비행을 성공했다. KF-21의 성공적 비행으로 한국은 미국, 러시아, 스웨덴, 일본, 중국, 프랑스 등에 이어 ‘초음속 전투기 개발국’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오장환·홍윤기 기자
한국의 방위산업이 용트림을 하고 있습니다. AESA(능동위상배열) 레이더를 장착한 4.5세대 전투기 KF-21 ‘보라매’, 500MD와 코브라(AH-1S)를 대체하는 ‘소형무장헬기’(LAH)가 한국의 기술로 탄생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초스피드로 군이 필요로 하는 무기를 척척 만들어내는 국가는 전세계를 둘러봐도 찾아보기 힘듭니다. 높은 기술력뿐만 아니라 엄청난 양의 땀이 스며든 끈질긴 연구의 결과물입니다.

하지만 언제까지 ‘끈기’와 ‘노력’만 앞세워야 할까요. 전투기, 헬기 등 군용 항공기 산업은 이전과 다르게 엄청난 규모로 확장되고 있는데 인프라는 여전히 미비한 실정입니다. 심지어 시제기를 운용할 곳이 부족해 군 공항에서 휴일과 점심시간에도 시험비행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이미지 확대
7일 광운대 방위사업연구소가 발행하는 학술지 선진국방연구의 ‘군용 비행시험 전용 비행장 필요성 및 확보 방안’ 논문에 따르면 우리와 영토 크기가 비슷한 영국과 이탈리아는 각각 2개와 1개의 비행시험 전용 비행장을 갖고 있습니다. 미국은 무려 7개가 있다고 합니다.

프랑스, 스웨덴, 러시아, 캐나다, 브라질, 일본, 인도, 중국 등 항공기 개발에 강점이 있는 국가는 모두 1개 이상의 시험비행장이 있습니다. 그럼 우리의 현실은 어떨까.

●주말·점심·새벽에도…필사적인 시험비행
이미지 확대
지난달 19일 새벽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내 격납고에서 KF-21 보라매 전투기가 시험 비행을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고 있다. 오장환·홍윤기 기자
지난달 19일 새벽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내 격납고에서 KF-21 보라매 전투기가 시험 비행을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고 있다. 오장환·홍윤기 기자
연구팀에 따르면 소형무장헬기 개발에 필요한 시험비행 횟수는 1일 10소티(1소티는 1회 비행)로 계산됐습니다. 처음엔 경남의 사천비행장에서 비행소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그런데 실제 연구를 해보니 필요량이 1일 14.5소티로 늘었습니다. 개발기간을 단축하려면 비행 횟수를 늘려야 합니다. 그런데 주변 비행장에선 시험을 할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이미 비행 스케줄이 꽉찬데다 보안유지가 생명인 비행시험의 특성상 협조가 어려웠을 겁니다.

결국 추가 시간을 확보하려면 어두컴컴한 새벽과 다른 조종사들이 쉬는 점심시간, 저녁 일과 시간 이후에 사천비행장에서 비행하는 방법 밖에 없었습니다. 심지어 주말과 공휴일도 쉬지 못하고 시험비행을 했다고 합니다. 당연히 조종사와 정비사의 피로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미지 확대
하늘을 나는 KF-21 보라매 시제 6호기. 방위사업청 제공
하늘을 나는 KF-21 보라매 시제 6호기. 방위사업청 제공
KF-21은 2026년 후반기 공군 납품을 위해 2200소티의 시험비행을 달성해야 합니다. 올해부터 더 가속화하는 소형무장헬기, 마린온 소해헬기 비행까지 합하면 무려 3700소티의 시험비행이 필요합니다.

●‘진주 비행센터’ 추진하지만…헬기시험장 한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헬기 시험비행장만이라도 따로 분리하기 위해 지난해 7월 경남 진주시와 협의해 부산지방항공청으로부터 ‘회전익 비행센터’ 건립 승인을 받았습니다. 수년간의 협의를 통해 475억원을 투입해 13만 5710㎡(4만 1052평) 부지에 헬기 시험비행장을 건립하는 사업이 통과된 겁니다.

그나마 다행이긴 하지만 이 사업엔 한계가 있습니다. 이 공간은 진주시가 유휴 산업단지 부지를 임대하는 것으로, 영구적인 비행장이 아닙니다. 또 활주로가 헬기나 드론에 한정된 700m 규모의 단거리여서, 다른 항공기 개발에는 사용하기 어렵습니다.
이미지 확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개발한 소형무장헬기(LAH)가 공대지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개발한 소형무장헬기(LAH)가 공대지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KAI 제공
향후 KF-21 스텔스 기능 탑재, 헬기·무인기 및 수송기 개발 등과 관련한 시험비행이 산적한 상황에서 정부가 너무 안일한 판단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습니다. 한 전문가는 “휴일 시험비행을 많이 수행해 조종사 피로도가 높아지고 안전상의 문제점에 노출되기도 했다”며 “특히 시험비행장, 항공기 지상 시험시설, 전용사격장 등이 공간적으로 분리돼 많은 기회비용을 상실했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특정 지역에 비행장, 지상시험장비, 사격장 등을 종합평가시설로 확보하는 게 필요하고 주변 지역에 활용 가능한 무인도가 있으면 더욱 유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차피 몇 분이면 비행기를 띄우는데 무슨 문제냐’라고 의문을 갖는 분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시험비행의 특성을 이해한다면 이런 질문은 우문에 가깝습니다. 시험비행은 이착륙은 물론이고 비행공역 우선순위에서 기존 항공기에 밀리기 때문에 시간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매우 큽니다.

이에 대해 다른 전문가는 “항공기 무기체계는 체계개발 기간의 40~50%를 차지하는 시험비행 일정 달성이 곧 사업의 성공 여부를 좌우한다”며 “하지만 업체에서 자체적으로 비행장과 비행공역을 확보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5000피트 이상의 공역과 활주로 내 임무에 대해서는 군 비행장에 우선 할당되기 때문에 비행이 제한되는 경우가 다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미지 확대
2021년 3월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항공분야 국가정책사업 미디어 데이’에서 공개된 소형무장헬기(LAH) 개발 공간. 국방일보·연합뉴스
2021년 3월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항공분야 국가정책사업 미디어 데이’에서 공개된 소형무장헬기(LAH) 개발 공간. 국방일보·연합뉴스
●“군 공항 이전과 연계해 시험비행장 마련해야”

연구팀은 군 공항 이전사업과 연계해 영구적인 시험비행장을 확보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특히 군 공항과 더불어 군용 항공기 생산과 시험시설을 동시에 유치할 경우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이것이 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큰 활력을 줄 수 있다는 겁니다.

현재 이전을 추진 중인 공항은 대구, 수원, 광주 등 3개 지역에 있습니다. 이 가운데 대구공항은 이미 이전 계획이 확정됐고 수원공항은 항공기 개발업체가 밀집한 경남과 너무 멀리 떨어져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경남 지역과 가깝고 시험비행이 용이한 해안 도서지역에서 멀지 않으며 아직 이전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광주공항 계획에 편입시키는 것이 좀 더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입니다. 또 광주 인근 전남지역은 인구 소멸 위험이 높고 개발이익 등 경제적 성과를 높일 가능성이 높아 3개 지역 중 가장 적합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여야는 9일 본회의에서 대통령 공약사업인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우주항공청특별법’을 처리할 계획입니다. 우주항공청 설립을 계기로 우리 항공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시험비행장 문제도 어려운 매듭을 풀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정현용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